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화나면 무서운 동물들, 누가 화나게 건드렸어?

화나면 무서운 동물들 [사진 중앙포토]


‘화나면 무서운 동물들’



화나면 누구나 무서워 진다. 사람도 그렇다. 동물도 그렇다. 특히 동물이 화나면 감당 못 한다. 화를 내는 모양도 다양하다. 코뿔소, 울버린, 북극곰 등이 화나면 진짜 무섭다. 그런데 이를 보는 사람은 재미있다.



최근 한 포털사이트에 화나면 무서운 동물들이라는 제목의 게시물이 올라왔다. 코뿔소는 화가 나면 뿔을 땅에 문지르다가 치켜세워 돌진하며 울버린은 족제비과 중에 가장 몸집이 큰 것으로 알려졌다. 생김새는 곰처럼 생겼지만, 체구는 작은 편이다. 성질이 사납고 몸에서 악취가 풍겨 울버린보다 체구가 큰 동물들도 슬슬 피할 정도라고 알려졌다.



귀여운 생김새를 가진 북극곰은 평소에는 수줍음을 잘 타는 성격이지만, 화가 나면 끝까지 쫓아가는 집요한 싸움꾼의 본능이 있다. 땅 위에 사는 육식 동물 중에서 몸집이 가장 크고 수영도 잘하며 후각도 매우 발달했다고 한다.



‘화나면 무서운 동물들’을 본 네티즌들은 “화나면 무서운 동물들, 잘못 건드렸다간 큰일나겠다”, “화나면 무서운 동물들, 최근에 곰한테 공격당해서 죽었다던데… ”, “화나면 무서운 동물들, 순진해 보이는데 무섭구나” 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