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류 근원인 서울 알아야 다양한 콘텐트 창조”

사진 왼쪽부터 함영준 서울연구원 대표·백순진 싱어송라이터협회장·최종현 통의도시연구소장·김영수 인천아시안게임 조직위원장·송혜진 숙명가야금연주단 대표·김효정 프로바둑기사 회장·장일범 음악평론가·박길성 고려대 교수·조대식 외교통상부 기획조정실장·전완식 한성대 교수. 최정동 기자
지난달 26일 오후 8시 서울 을지로 미래에셋 센터원 빌딩 35층. 대형 평면TV에 대동여지도 영상을 띄워놓고 통의도시연구소 최종현 소장(전 한양대 건축학과 교수)의 강의가 한창이다. 노작 『오래된 서울』의 저자로 30년이 넘도록 도시설계와 역사공부에 매진해 온 그다.

개원 2년 맞은 서울연구원 함영준 대표가 말하는 한류 2.0

 “고려 숙종이 수도를 옮길 생각으로 서울에 남경 행궁을 완공한 것이 1104년입니다. 『고려사』를 보면 남경의 위치는 지금의 인왕산~북악산~창덕궁 뒷산~광화문 네거리에 이르는 공간이었을 것으로 추정되는데, 행궁은 지금의 경복궁 서쪽 어디쯤이었을 것으로 보입니다.”

 서울의 기원을 조선 건국 때가 아닌 고려 남경 시절로 확장해 생각해보자는 최 소장의 말에 김영수 전 문화체육부 장관(인천아시안게임 조직위원회 위원장)·김준규 전 검찰총장·안양옥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 회장의 표정이 진지하다.

 이날 강의는 서울연구원의 11월 포럼 행사. 서울연구원은 서울의 문화원형 탐구를 통해 다양한 장르의 한류 콘텐트를 창조해보자고 의기 투합한 각계 인사 40여 명이 모여 2011년 5월 설립했다. “우리 민족 역사의 중심지이자 21세기 한국 문화의 상징인 서울의 문화를 가꾸고 발전시킴으로써 문화를 통한 나라사랑을 실천하고자 한다”는 것이 함영준 대표(한국방송광고진흥공사 전무)가 설명하는 설립 의도다.

 특히 서울이라는 공간을 중심에 놓고 그 다의적 측면을 다채롭게 풀어낸다는 것이 이 모임의 특징이다. 2011년 7월 창립 포럼에서 ‘남산, 근대 백년의 이야기’(장석흥 국민대 교수)를 개최한 것을 시작으로 ‘서울 이야기’(영화감독 곽경택), ‘서울연가’(화가 사석원), ‘외국에서 본 서울, 외국인이 본 서울’(발레리나 김주원) 등 서울을 주제로 한 포럼이 이어졌다. 미국 아카데미사 경영진들이 영화진흥위원회를 통해 지난 10월 부산영화제에 참가할 수 있었던 것도 서울문화원의 숨은 노력 덕분이었다. “서울이 곧 한류”라고 주장하는 함 대표는 “미국인 시각에서 우리에게 관심을 가질 만한 내용, 예를 들어 ‘한강의 기적’ 같은 것을 소재로 한·미 합작 영화를 만드는 것도 한류 2.0을 만드는 하나의 방법이 아닐까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최 소장의 강의가 끝나고 이번에는 ‘시인과 촌장’ 멤버였던 함춘호 서울신학대 실용음악과 교수가 기타를 메고 들어왔다. 그가 제자의 신시사이저 반주의 도움을 받아 연주한 곡은 뜻밖에도 ‘경복궁 타령’. “송혜진 교수님(숙명여대 전통문화예술대학원)의 엄명을 받고 하루 만에 편곡을 했다”고 엄살을 떨었지만 기타의 선율로 듣는 민요는 새롭고도 정겨웠다. ‘4월과 5월’의 멤버였던 백순진 싱어송라이터협회 회장도, 윤영균 국립삼림과학원 원장도, 신무철 대한항공 전무도, 이종호 변호사도, 방선규 문화체육관광부 국민소통실장도 모두 흥에 겨워 음악을 즐겼다.

구독신청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