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구라 추사랑 언급, "2살 추사랑도…" 벌써 '국민 여동생' 대열?

[사진 JTBC 썰전 방송화면 캡처]
 

‘김구라 추사랑 언급’.



김구라가 ‘차세대 국민여동생’에 추성훈의 딸 추사랑을 언급했다. 추사랑은 KBS2 ‘슈퍼맨이 돌아왔다’에 출연하며 인기를 끌고 있다.



28일 방송된 JTBC ‘썰전’에서는 ‘누가 아이유와 수지를 잇는 차세대 국민여동생이 될 것인가’에 대한 주제로 진행됐다.



이에 김구라는 아역배우 김유정을, 강용석은 김소현을, 허지웅은 김새론을 차세대 국민 여동생으로 뽑았다.



김희철과 이윤석이 각각 송지아와 갈소원을 지목하자 김구라는 “자꾸 그렇게 나이가 내려가면 2살인 추사랑까지 가야한다”고 말해 주위의 웃음을 샀다.



옆에서 듣고 있던 박지윤도 ”요즘 대세는 추사랑”이라며 김구라의 말에 동의했다.



김구라 추사랑 언급에 네티즌들은 “김구라 추사랑 언급, 사랑이 대세지”,“김구라 추사랑 언급, 사랑이 너무 예쁘다”,“김구라 추사랑 언급, 국민 여동생 되려면 한 15년 있어야겠네?”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