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주목! 이 사람] "로맨티스트 황우여, 사별한 아내 휴대폰 켜놓고…"

29일 방송된 JTBC '정관용 라이브'에서는 한 주간 사람들의 시선을 많이 모았던 뉴스의 주인공 중 한 명으로 황우여 새누리당 대표를 선정했다.

앞서 지난 25일 황우여 대표와 김한길 민주당 대표는 꼬여가는 정국 현안을 풀기 위해 얼굴을 마주봤다. 김한길 대표는 이 자리에서 여야 대표와 원내대표까지 포함한 4자 협의체를 제안했지만 황우여 대표 즉답을 피했고, 성과 없는 '빈손 회담'이었다는 평가가 나왔다.

안형환 전 새누리당 의원은 황우여 대표에 대해 "친박으로 분류되지만 주류라고 할 수는 없다"며 "계보 없는 당 대표로 한국 정당에서 보기 힘든 새로운 형태의 당 대표다"라고 평가했다.

황우여 대표의 인간적인 면도 소개했다. 안형환 전 의원은 "황우여 대표는 다정다감한 분이다"라며 "아내와 사별했는데 아직 부인의 휴대전화를 켜놓고 다닌다는 일화도 있다"고 말했다.

이가영 중앙일보 기자도 "황우여 대표는 여야 의원 가리지 않고 싫은 소리도 하지 않는다"며 "일을 처리 할 때도 독단으로 하지 않는 타입이다"라고 덧붙였다.

(JTBC 방송뉴스팀)

JTBC 핫클릭

[주목! 이 사람] 정치인들 "김한길, 부인이 최명길이어서 좋겠다"[주목! 이 사람] 김한길의 화려했던 과거, 야당 생활 처음인데… [주목! 이 사람] 기자들에게 "밥값 각자 내죠" 안철수는 짠돌이?[역지사지 토크] 내가 만약 안철수라면?…"연예인 강호동 영입"



Copyright by JTBC & Jcube Interactive. All Rights Reserved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