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초식동물 공중화장실 발견, "공룡도 볼일은 화장실에서…" 분변화석 수천개 집중

[초식동물 공중화장실 발견, 사진 BBC 보도]




 

‘초식동물 공중화장실 발견’.



초식동물 공중화장실이 발견됐다.



28일 영국 BBC는 공룡이 막 등장하던 2억4000만년 전 거대 초식동물들이 남긴 수천개의 분변화석(분석)이 아르헨티나에서 발견됐다고 보도했다. 이는 세계에서 가장 오래된 공중화장실이다.



아르헨티나 국립대 융합과학연구센터(Crilar-Conicet) 과학자들은 라리오하주의 차나레스 지층에서 현재 코뿔소 비슷한 초식 동물인 ‘디노돈토사우루스’의 분석 수천 개가 집중돼 있는 것을 발견했다고 사이언티픽 리포츠지를 통해 공개했다.



연구진은 “이들 분석이 지금까지 알려진 최고의 화석보다 무려 2억2000만년을 앞선 것”이라고 분석했다. 이들 화석은 오래전에 멸종한 디노돈토사우루스의 식습관과 질병, 주변 식생을 밝혀주는 단서가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초식동물 공중화장실 발견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초식동물 공중화장실 발견, 2억 4000만년 전 화장실 흔적이라니 신기하다”, “초식동물 공중화장실 발견, 공룡도 화장실을 따로 뒀구나”, “초식동물 공중화장실 발견, 거대 공룡의 화장실이면 규모도 크겠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