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민호 음소거 오열, 소리 조차 내지 않는 극한 절규…“조인성 생각난다”

이민호 음소거 오열 [사진 SBS]




‘이민호 음소거 오열’.



배우 이민호의 극한 슬픔 연기에 ‘음소거 오열’ 수식어가 붙으며 화제가 되고 있다.



28일 방송된 SBS 드라마 ‘상속자들’에서 김탄(이민호)과 차은상(박신혜)은 끝내 이별했다.



차은상이 갑자기 외국으로 출국했다는 이야기를 듣고 김탄은 학교는 물론, 은상이 아르바이트 하던 곳, 자신이 마련해준 아파트까지 찾아갔지만 은상은 없었다.



모든 걸 잃더라도 은상만은 지키겠다던 탄은 절망과 슬픔을 참지 못하며, 바닥에 주저앉아 소리도 내지 못하고 오열했다.



‘이민호 음소거 오열’ 장면에 네티즌들은 “이민호 음소거 오열, 너무 슬펐다”, “이민호 음소거 오열, 연기 최고”, “이민호 음소거 오열, 조인성 오열 연기 생각나네”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