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45억 년 전 아이손 혜성, 눈으로도 볼 수 있다는 데 언제?

아이손 혜성 (사진=NASA)




 

‘45억 년 전 아이손 혜성’.



‘금세기 가장 밝은 혜성’이라 불리는 ‘45억 년 전 아이손 혜성’이 네티즌들의 관심을 끌고 있다.



전문가들에 따르면 우주 멀리서 날아와 태양으로 향하던 45억 년 전 아이손 혜성은 29일 새벽 3시 48분, 초속 393km라는 가공할 속도로 태양 뒤편을 스치듯 지나갔다.



천문학계는 다음달 1일 일출 직전 동쪽 지평선 부근에서 이 혜성을 볼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눈으로도 관찰이 가능하다고 한다. 하지만 태양의 밝기 때문에 실제 관측 시간은 몇 분 밖에 되지 않을 것으로 예측하고 있다.



특히 아이손 혜성은 쌍곡선 궤도를 따라 움직이는 비주기 혜성으로 태양계 안쪽으로 들어오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앞으로 성간 공간으로 튕겨져 나가 영원히 돌아오지 않는 운명을 맞게 되기 때문에 더욱 주목하고 있다.



‘45억 년 전 아이손 혜성’ 소식에 네티즌들은 “45억 년 전 아이손 혜성, 대박”, “45억 년 전 아이손 혜성 얼마나 멋질까”, “45억 년 전 아이손 혜성, 보고 싶다”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