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조양은 혐의 부인 "수사대 사무실로 압송된 조양은, '조사하면 다 나올것'"

[사진 중앙일보 포토DB]




‘조양은 혐의 부인’ .



사기대출 혐의로 필리핀에서 도주중이던 조양은이 혐의에 대해 부인했다.



29일 오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국내로 소환된 조양은은 곧바로 서울 마포구에 위치한 수사대 사무실로 압송됐다.



조양은은 폭력조직 ‘양은이파’의 전 두목으로 2010년 허위 담보서류를 이용해 제일저축은행에서 44억 원을 대출받았다.



이후 사건에 대한 경찰 수사가 시작되자 2011년 조양은은 중국을 거쳐 필리핀에서 도주 생활을 했다.



26일 조양은은 필리핀 북부의 한 카지노에서 검거됐다.



포승줄에 묶인채 수사대 사무실에 도착한 조양은은 혐의 부인에 대한 질문에 “부인이 아니고 사실대로 그런 일이 없었다. 조사하면 다 나올 것이다”라고 답했다.



네티즌들은 “조양은 혐의 부인, 제대로 조사하길”,“조양은 혐의 부인, 사실이 아니면 도피 생활은 왜 했을까”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