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침실에 만든 롤러코스터 "놀이공원도 아닌데? 부모님한테 안 혼났을까"

침실에 만든 롤러코스터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침실에 만든 롤러코스터’.



놀이공원이 아닌 침실에 롤러코스터가 있다. 어떻게 작동되는 것인지 궁금함이 앞선다.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침실에 만든 롤러코스터’라는 제목으로 사진 한 장이 올라왔다.



공개된 글에 따르면 ‘닉 코트러우’라는 16세 소년이 부품 2만5000개를 이용해 침실을 롤러코스터로 가득 채웠다고 전했다. 이 롤러코스터를 완성하기 위해 6개월을 투자했다. 실제 롤러코스터만큼이나 정교하게 구축돼 놀라움을 자아내고 있다.



닉은 “다섯 살 때 처음 케이넥스 완구를 접한 뒤 완전히 빠져버렸다”며 “생일이나 크리스마스 때 선물로 받은 케이넥스 부품들을 하나하나 모아 이번 롤러코스터 구축에 사용했다”고 밝혔다.



침실에 만든 롤러코스터를 접한 네티즌들은 “침실에 만든 롤러코스터, 얼마나 정성을 부었을까”,“침실에 만든 롤러코스터, 부모님한테 안 혼났을까”, “침실에 만든 롤러코스터, 의지가 대단하네요”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