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책 한 권이 150억 원 "경매서 5분 만에 팔려…얼마나 부자길래 저걸 샀을까"

책 한 권이 150억 원 [사진 뉴욕타임즈 캡처]




 

‘책 한 권이 150억 원’.



책 한 권이 150억 원에 팔렸다. 어떤 책이기에 150억 원의 가치가 있는 걸까. 이는 17세기 출판된 것으로 미국 최초의 인쇄 도서다.



26일 미국 뉴욕의 소더비 경매는 “17세기 청교도 정착민이 만든 미국 최초의 인쇄 도서 ‘베이 시편집(Bay Psalm Book)’이 사상 최고가인 1416만 5000달러(약 150억 3800만원)에 팔렸다”고 전했다.



최초 경매가 600만 달러(63억 7000만원)로 시작해 5분 만에 투자회사 칼라일 그룹의 공통 창업자인 데이비드 루벤스타인에게 낙찰됐다.



‘베이 시편집은 1640년에 1700권 인쇄됐다. 이 책에 대한 경매는 1947년 이후 처음이다. 당시에도 낙찰가가 15만 1000달러로 최고가였다. 현재 ‘베이 시편집’은 총 11권이 남아있다.



루벤스타인은 낙찰받은 책을 미국 도서관 중 한 곳에 장기 대여하며 대중에 공개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네티즌들은 “책 한 권이 150억 원이라니 엄청난 금액이다”, “책 한 권이 150억 원, 얼마나 부자길래 저걸 샀을까”, “책 한 권이 150억 원, 책 내용이 궁금하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