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지역 일터 찾아가 어른들과 스킨십 … 저절로 예절교육"

일본 효고현의 중학교가 실시하는 인성교육 프로그램인 ‘트라이 야루 위크’를 고안한 사람은 재일동포 3세이자 다루미중 교사인 한유치(48·사진)씨다. 한씨는 1993년 고베시 교육공무원에 채용돼 지역 외국인 교원 1호가 됐다. 5년차 교사였던 97년 반 학생들을 대상으로 트라이 야루 위크 프로그램을 처음 시작했다. 그의 시도는 입소문을 타고 주변으로 퍼졌고, 반응도 좋았다. 효고현은 이듬해인 98년 현 내 모든 중학교에서 이 프로그램을 실시하도록 했다. 한씨는 “다른 사람을 배려하고 존중하는 학생으로 키우기 위해서는 지역사회의 도움이 반드시 필요하다”고 말했다. 다음은 한씨와의 문답.



'트라이 야루' 제안 한유치씨

 -트라이 야루 위크를 하게 된 계기는.



 “1997년 중학생 살인사건 이후 학교 현장에서 심각한 자성의 목소리가 나왔다. 하지만 학교에서 할 수 있는 인성교육은 한계가 있었다. 인사를 잘하고 윗사람을 존경하라는 정도의 가르침이 전부였다. 이런 한계를 넘어서기 위해선 지역사회와 함께해야 했다. 그래서 생각한 게 동네의 가게와 공장을 체험하면서 지역 어른들과 스킨십을 하고 예절을 배우게 하자는 아이디어였다.”



 -효과가 어느 정도인가.



 “아이들은 사업장에 나가는 것 자체가 다른 사람에게 신세를 지는 것이다. 자연스럽게 예절 교육이 된다. ”



 -부모들의 반응은 어떤가.



 “처음에는 한 주간 학교에 가지 않고 사업장을 간다는 걸 못 미더워하는 분도 계셨다. 하지만 지금은 모두 좋아하신다. ‘ 아이가 부모가 얼마나 힘들게 돈을 버는지 알게 됐다’며 감사 인사를 전해오는 학부모도 있다.”



장주영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