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마곡 힐스테이트 에코, 대기업 연구개발단지 들어서 배후수요 풍부



현대건설이 서울 강서구 마곡지구 B11-1·2블록에서 오피스텔인 마곡 힐스테이트 에코(조감도)를 분양 중이다. 지하 6층~지상 14층 1개 동에 전용면적 22~42㎡형 496실로 구성됐다.



서울시가 역점사업 중 하나로 추진 중인 마곡지구는 총 366만㎡ 규모의 첨단 연구개발(R&D) 단지로 조성되고 있다. 인근 상암디지털미디어시티(DMC)의 약 6배, 판교 테크노밸리의 약 5배 규모다.



김포공항·인천국제공항이 가깝고 지하철 5·9호선, 공항철도가 지나가 교통여건이 우수하다. LG와 코오롱·대우조선해양 등 대기업 연구소들이 입주할 예정이다. 분양 관계자는 “마곡지구에 대기업 연구개발단지가 들어서기 때문에 배후수요가 풍부한 만큼 임대수익 창출에 유리할 것 같다”고 말했다.



마곡 힐스테이트 에코는 마곡지구 관문에 해당하는 지하철 5호선 발산역이 가깝고, 9호선 양천향교역을 걸어서 10분이면 갈 수 있다. 발산역 인근에 형성돼 있는 대형마트·쇼핑몰 등 생활편의시설을 이용하기에도 편리하다. 또 2017년 개원 예정인 이화여대의료원이 도로 하나를 사이에 두고 들어선다.



단지 남쪽으로는 광장이 조성될 계획이어서 탁 트인 개방감과 일조권이 확보될 전망이다. 원룸형과 투룸형 총 13개 타입의 평면이 제공돼 수요자들의 선택 폭을 넓힌 점도 장점이다.



 분양가는 주변 시세보다 저렴한 3.3㎡당 평균 910만원대다. 중도금 무이자 혜택도 제공된다. 견본주택은 강서구청 사거리(강서구 등촌동 657-4)에 있다. 입주는 2016년 4월 예정이다. 분양 문의 02-3665-8835. 



황의영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