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강남구 역삼자이, 역삼동 일대 마지막 재건축 단지

서울 역삼동 인근에선 처음 공급되는 자이 브랜드 아파트인 역삼자이 조감도.


GS건설이 다음달 서울 강남구 역삼동에서 역삼자이 분양에 나선다. 이 아파트는 개나리6차 아파트를 재건축한 단지다. 지하 3층, 지상 최대 31층 3개 동으로 이뤄진다. 일반분양물량은 많지 않다. 408가구 중 86가구다. 전용면적별 가구수는 59㎡형 104가구, 84㎡형 156가구, 114㎡형 148가구 등이다. 일반분양물량은 114㎡만 있다.



이 아파트가 들어서는 역삼동 일대는 지하철 2호선·분당선 선릉역, 분당선 한티역의 중간 지점인 도성초 사거리를 중심으로 대규모 브랜드 아파트촌이 형성됐다. 2000년대 중반부터 개나리 아파트, 진달래 아파트 등이 재건축에 들어가면서 래미안·e편한세상·푸르지오·아이파크 등 브랜드 아파트로 탈바꿈했다. GS건설 관계자는 “역삼동 인근에서는 처음 건립하는 자이”라며 “이 일대 마지막 재건축 단지라 실수요는 물론 투자자의 관심도 크다”고 말했다.



 교통여건이 좋은 편이다. 2호선·분당선 선릉역을 걸어서 이용할 수 있는 역세권 단지다. 남부순환로·동부간선도로가 가깝고 경부고속도로 서초나들목·양재나들목, 분당~내곡 고속도로 등을 이용하기 편해 서울·수도권으로 다니기 수월하다.



교육여건이 우수하다. 도성초, 역삼중, 진선여중·고, 휘문고 등 명문으로 손꼽히는 학교가 단지 주변에 모여 있다.



입주민의 안전과 쾌적한 주거환경을 위한 설계가 눈에 띈다. 주차공간이 100% 지하에 있어 아이들이 단지 안에서 안심하고 뛰어 놀 수 있다. 주차공간을 지하에 조성하기 때문에 남는 지상 여유공간은 조경으로 꾸민다. 단지 안에 576㎡ 규모의 공원이 조성된다. 3개 동 모두 필로티 설계를 적용해 개방감을 확보하고 안전한 보행 동선을 갖춘다.



전 가구가 남향 중심으로 배치됐고 지역난방과 고성능 이중창이 적용돼 난방비를 아낄 수 있다. 입주민 취향에 맞는 인테리어 선택이 가능하다. 다양한 스타일 옵션을 적용해 선택의 폭을 넓히고 침실에 붙박이장을 설치한다. 현관 수납공간, 복도 펜트리 등 수납공간을 극대화했다.



한편 GS건설은 이 아파트에 관심 있는 고객을 대상으로 ‘찾아가는 상담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이 서비스는 바쁜 직장인을 위해 단지 소개, 분양일정, 분양가격, 상품 안내, 견본주택 및 현장 위치 등 자세한 정보를 전문 상담사가 1대 1로 설명해주는 것이다. 전화(02-2051-6090)나 홈페이지((www.xi.co.kr)를 통해 관심 고객으로 등록하고 원하는 날짜와 시간을 예약하면 된다. 이 서비스를 이용하면 사은품은 물론 VIP고객으로 등록돼 계약 시 추가 혜택이 제공된다. GS건설 관계자는 “이 서비스는 시간에 쫓기는 직장인을 위한 것으로, 관련 문의는 물론 이용자도 늘어나고 있다”고 말했다. 분양 문의 1577-4254.



최현주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