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영등포 교도소 터에 주상복합단지

‘시인 김지하(34)씨도 처음 3개월 동안은 잡범들과 함께 있었으나 그 뒤 7개월은 줄곧 독방 생활을 했다. 김씨가 복역한 영등포구치소의 독방은 0.8평으로 다리를 마음대로 펼 수도 없었다고 했다. 김씨는 잡범들과 함께 있을 때는 세상이야기도 나누며 소일했지만 독방으로 옮긴 뒤로는 글을 쓸 수 없어 가장 고통스러웠다고 말했다.’ <본지 1975년 2월 17일자 6면>



쇼핑센터·45층 아파트 개발
구로 제2행정타운도 조성

 옛 영등포교도소·구치소(서울남부교정시설) 부지가 공공청사, 쇼핑센터, 테마공원 등을 포함한 복합단지로 조성된다. 서울시는 지난 27일 열린 도시·건축공동위원회에서 고척동 100번지 일대 영등포 교도소 이적지 10만5087㎡에 대한 ‘지구단위계획구역 지정·계획 결정 및 특별계획구역 세부개발계획 결정’이 통과됐다고 28일 밝혔다.



 서울남부교정시설은 조성 당시(교도소 1949년, 구치소 1969년) 시 외곽 지역에 있었다. 하지만 주변 지역이 개발되며 구로구 주택가 한복판에 위치하게 돼 이전을 요구하는 주민 민원이 끊이지 않았다.



 서울남부교정시설 부지는 복합개발부지(4만5887㎡), 공동주택부지(2만8352㎡), 공공청사부지, 임대주택부지, 공원 등으로 나눠 개발된다. 복합개발부지에는 45층 규모의 주상복합단지가 조성된다. 쇼핑센터 주변에는 구로 제2행정타운도 계획됐다.



안효성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