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 대통령 "중앙 정부-지자체, 국정운영의 양대 축"

[앵커]

박근혜 대통령은 어제(27일) 부산과 울산을 방문해 지역균형 발전과 일자리 창출을 강조했습니다. 정국이 교착상태에 빠져있는 동안 민생을 강조하기 위한 행보라는 분석이 나옵니다.

남궁욱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부산 벡스코에서 열린 지역희망 박람회에 박근혜 대통령이 참석했습니다.

17개 시·도가 각자의 '미래 먹거리'를 알릴 수 있도록 정부가 마련한 행사입니다.

이 자리에서 박 대통령은 내년 지방선거를 앞두고 지방자치단체의 중요성을 강조했습니다.

[박근혜 대통령 : 중앙 정부와 지자체는 함께 국민행복시대를 열어갈 국정운영의 양대 축입니다.]

그러면서 수도권에 집중돼있는 공공 서비스를 확산시키겠다고 말했습니다.

박람회에 앞서서는 시·도지사들과 취임 후 두 번째로 만나 정부의 지역정책 기조를 설명했습니다.

박람회장에서는 17개 시·도의 부스를 모두 돌아보고 체험에 나서기도 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이어 취임 후 처음으로 울산을 찾아 2,840만 배럴 규모의 유류저장고를 짓는 '동북아 오일허브 사업'의 기공식에 참석했습니다.

JTBC 핫클릭

국가·지방 상생발전, 중앙부처·17개 시·도 머리 맞대박 대통령 "'지역발전→국가발전'의 선순환 만들어야"



Copyright by JTBC & Jcube Interactive. All Rights Reserved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