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지배구조 개선하라" KBS 노동조합 연대 총파업 돌입

[앵커]

KBS 노조가 지배구조 개선을 요구하며 어제(27)부터 총파업에 들어갔습니다. 노조 측은 방송 제작에 차질이 시작됐다고 주장한 반면, 사측은 문제 없다고 밝혔습니다.

박소연 기자입니다.


[기자]

KBS 노동조합 연대가 어제부터 총파업에 들어갔습니다.

이번 파업에는 KBS 노동조합과 KBS방송전문직노조, KBS자원관리노조 등 6개 계열사 노조가 연대해 조합원 4,000여 명이 참여한다고 노조는 밝혔습니다.

노조 측은 KBS의 지배구조를 개선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백용규/KBS 노동조합 위원장 : KBS 사장 선임 때마다 낙하산 사장이니 정권의 하수인이니 논란이 반복되고 있습니다. 진정한 국민의 방송으로 거듭날 수 있도록 해달라는 게 이번 파업의 핵심입니다.]

노조 측은 이번 총파업으로 어제 예정된 KBS 2TV의 '여유만만' 녹화가 취소되고, 일부 지역 뉴스가 결방되는 등 방송에 차질을 빚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이에 대해 회사 측은 "노조의 주장일 뿐 방송에 차질이 없으며, 부서마다 비상 인력을 구성해 돌발상황에 대비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KBS 노조 연대는 오늘부터 프로그램 MC에게 파업 동참을 권유하는 등 투쟁을 확대할 방침입니다.

JTBC 핫클릭

쌍용차 해고 노동자 "100억대 손배소 철회해달라" 호소경북대병원 청소노조 파업…노사 계속협상의사 85% 원격의료 반대…강행시 파업 예고



Copyright by JTBC & Jcube Interactive. All Rights Reserved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