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희귀 심해 가오리 "무게와 길이가 어마어마한 가오리, 누가 잡은거야?"

[사진 뉴욕데일리뉴스 캡처]




‘희귀 심해 가오리’.



희귀 심해 가오리가 미국 마이애미 앞바다에서 잡혔다고 26일 뉴욕데일리뉴스가 전했다.



이 희귀 심해 가오리는 상어 낚시 전문가로 알려진 마크 콰티노 선장이 TV쇼 출연 녹화를 하던 중 잡힌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은 한 온라인 커뮤니티 게시판에 올라왔다.



이 가오리는 ‘후크 스케이트’라고 불리며 길이 4.2m에 무게는 약 360㎏인 것으로 드러났다.



후크 스케이트는 대서양 남서부의 베링 해역 근처에 주로 서식하며 수심 300~2900m의 심해에서 발견된다.



마크 선장은 이날 잡은 희귀 심해 가오리를 기념 촬영한 뒤 바다로 다시 돌려보냈다.



네티즌들은 “희귀 심해 가오리, 엄청나다”,“희귀 심해 가오리, 한 마리 잡으면 100인분은 나오겠다”,“희귀 심해 가오리, 낚시로 잡은 거야? 대단해”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