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희귀 심해 가오리, 360kg 괴물급…잡은 선장도 대단해

[사진 뉴욕데일리뉴스 캡처]




‘희귀 심해 가오리’.



희귀 심해 가오리가 포획됐다.



26일 뉴욕데일리뉴스는 마이애미 연안에서 플로리다 출신 상어잡이 선장 마크 콰티노가 거대한 가오리를 잡았다고 전했다.



이번에 잡힌 가오리는 크기 4.2m, 몸무게는 360Kg이나 나가는 괴물급이다. ‘후크스케이트(hookskate)’라 불리는 거대한 심해 가오리는 1000ft 상당의 심해 진흙 바닥에서 서식한다고 알려졌다.



그는 “과거에도 비슷한 어종을 잡은 적이 있지만 30년 바다 생활 중 이런 크기를 잡아 본 것은 처음”이라며 “따개비가 가오리의 온몸을 덮고 있어 나이가 많은 것으로 추측된다”고 덧붙였다.



마크 선장은 가오리와 기념 촬영 후 바다에 다시 놓아줬다고 한다.



희귀 심해 가오리를 접한 네티즌들은 “희귀 심해 가오리, 홍어 삼합이 생각나네요”,“희귀 심해 가오리, 도대체 몇 인분이야”,“희귀 심해 가오리, 심해 가오리가 물 밖에 나오면 죽는 거 아닌가”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