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샘해밍턴 사과 "호주인으로서 죄송해요, 용의자는 누구?"

[사진 샘해밍턴 트위터]




‘샘해밍턴 사과’.



방송인 샘해밍턴(36)이 호주에서 일어난 한국인 여대생 살인사건에 대해 사과를 했다.



26일 샘해밍턴은 자신의 트위터에 “공부 겸 일하러 갔는데 목숨을 잃은 게 진짜 마음에 걸리네요”라며 “RIP(Rest In Peace - 편히 잠드시길). 호주 사람으로서 굉장히 미안하고 죄송해요”라는 글을 올렸다.



25일(현지시각) 호주 브리즈번에서 새벽 시간 한국인 여대생이 무차별 폭행당한 뒤 사망한 채로 공원에서 발견됐다.



현재 10대 백인 남성이 용의자로 검거됐으며 범행 동기를 조사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네티즌들은 “샘해밍턴 사과, 샘 개념발언 멋있어”,“샘해밍턴 사과, 착한 마음?”,“샘해밍턴 사과, 사고당한 여학생 너무 안타깝다”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