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아이손 혜성이란 "네티즌 눈길 끄는 이것, 과연 무엇이기에?"

아이손 혜성 [사진 = 한국천문연구원]




 

‘아이손 혜성이란’.



‘아이손 혜성’에 대해 네티즌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과연 무엇이기에 그런 걸까.



한국천문연구원은 29일 오전 3시48분께(한국시간) 금세기 가장 밝은 혜성인 ‘아이손(ISON)’이 태양과 가장 가까운 지점(근일점)을 통과한다고 밝혔다.



이 때 태양 표면으로부터 혜성까지의 거리는 116만8000㎞로, 지구와 달 사이의 거리(38만㎞)의 세배에 해당한다.



이에 따라 다음달 1일 일출 직전 동쪽 지평선에서 낮게 흐르는 장관을 잠깐 볼 수 있을 전망이다.



혜성은 태양과 가까워질수록 태양에너지를 충분히 받기 때문에 태양빛에 가려 맨눈으로 보기는 어렵다.



아이손은 혜성의 고향인 오르트 구름에서 탈출해 내태양계로 ‘처녀비행’하는 보기 드문 천체이다.



아이손 혜성을 접한 네티즌들은 “아이손 혜성이란, 눈으로 볼 수 없다니 아쉽다”, “아이손 혜성이란, 볼 수 있는 방법은 없을까?”, “아이손 혜성이란,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