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구로 화재 인명피해 "연기에 질식한 뒤 불에 타 숨져…, 안타까운 사망자 발생"

[사진 중앙일보 포토DB]




‘구로 화재 인명피해’.



구로 디지털단지 화재로 인해 2명의 사망자와 9명의 부상자라는 인명피해가 발생했다.



26일 오후 1시35분쯤 서울 구로구 구로동 구로 디지털단지의 지상 20층짜리 건물 신축 공사장 지하에서 화재가 났다.



이날 화재로 건물 내부가 불타고 현장 근로자였던 장모(48)씨와 허모(60)씨가 숨졌고 권모(46)씨 등 9명이 연기를 마셔 인근 병원으로 후송돼 치료받았다.



당시 공사 현장에 있었던 270명이 긴급 대피했고 화재는 30분 만에 진압됐다.



소방당국 관계자는 “바람이 분 데다 불은 수직으로 더 빨리 번지는 성질이 있어 사망자들이 연기에 질식하고 나서 불에 타 숨진 것으로 추정된다”고 말했다.



현재 소방당국과 경찰, 고용노동부가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네티즌들은 “구로 화재 인명피해, 불이 심하게 나서 걱정했는데 사망자가 있다니 안타깝다”,“구로 화재 인명피해, 유족들에게 위로를 전합니다”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