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사진] 오바마 대통령 연설중단 시킨 한인남성 홍주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25일(현지시간) 샌프란시스코 베티앤옹(Betty Ann Ong) 차이니스 레크레이션센터에서 이민개혁법 통과촉구 연설을 했다. 연설 말미에 한인 남성 홍주(24)씨가 고함을 질러 연설이 중단되는 일이 벌어졌다. 홍주씨는 "미국내 불법이민자 추방을 멈추도록 대통령의 행정권한을 사용하라"고 소리쳤다.

홍주씨는 11살때 가족과 함께 관광비자를 이용해 미국으로 왔다. 그 뒤 미국에 머물면서 불법체류자가 됐다. 홍주씨가 자신이 불법체류자 신분인 것을 알게 된 것은 대학입학을 하려고 했을 때였다. 입학서류의 사회보장번호란을 채우기 위해 부모에게 번호를 물었을 때 불법체류자임을 알게 됐다.

연설을 중단한 오바마 대통령은 뒤에서있는 홍씨를 바라보며 "이민 문제는 소리 지르는 것처럼 쉽지않다. 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설득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그러나 청중들은 "추방을 멈춰라"고 소리쳤다. 경호원들이 청중들을 제지하려하자 오바마 대통령은 이를 막은 뒤 "(가족을 위한) 젊은이의 열정을 존중한다"고 말했다. [AP=뉴시스, 로이터=뉴스1]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