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방공식별구역 연장 추진 "국방부, 이어도까지 방공식별구역 연장할 계획"

[사진 중앙일보 포토DB]




‘방공식별구역 연장 추진’.



우리 정부가 방공식별구역을 이어도 상공까지 연장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



방공식별구역이란 영공을 방위할 수 있도록 설정하는 구역으로 한국의 방공식별구역을 칭할때에는 KADIZ라 부른다.



26일 김관진 국방부 장관은 국회 국방위원회에서 “이미 (이어도를) 실효적으로 지배하고 있고, 이에 대해 일본도 큰 이의가 없다”면서 “KADIZ를 (이어도까지) 연장하는 것을 관계 부처와 협의하겠다”고 밝혔다.



이어도는 중국과 일본의 방공식별구역에 포함돼 있다. 현재 우리 해양과학기지가 이어도에 설치돼 있으나 KADIZ에는 포함되지 않았었다.



국방부 관계자는 “그동안 일본을 자극해 독도를 포함한 방공식별구역을 선포하게 만드는 등 역효과가 더 클 수도 있다는 판단 때문에 조심스러웠던 것이 사실”이라며 “외교부·국토해양부 등 관계부처와의 협의를 통해 KADIZ에 이어도를 포함하는 문제를 실무적으로 검토하겠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