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3가지 없어 쑥쑥 크는 구미

구미시 도심을 지나는 낙동강 둔치에는 지난해 축구장 등 운동장 48면과 산책로·피크닉장 등이 조성됐다. [사진 구미시]

산업도시 경북 구미시에는 없는 게 세 가지가 있다.

 그 가운데 하나가 ‘빈 집’이다. “구미에서 집 구하기는 하늘의 별 따기다.” “구미에는 집이 없다.” 요즘 구미는 이런 말이 나올 정도로 주택 품귀현상이 빚어지고 있다. 주거를 필요로 하는 근로자가 그만큼 급속하게 늘어나기 때문이다.

 구미산업단지는 지난해 말 처음으로 근로자 수 10만 명을 돌파했다. 올 들어 7월 말 현재는 10만4480명으로 근로자 11만 시대를 바라보고 있다.

 올해만 LG디스플레이 8326억원을 포함해 지난 7년 동안 283개 기업 11조4000억원 규모의 투자를 이끌어낸 덕분이다. 대구고용노동청이 발표한 올 4월 말 기준 ‘지역별 사업체 노동력 조사’ 결과 구미시는 유통·물류·서비스 등을 포함하는 종사자 수에서 경북 지역 1위(16만5431명)를 차지했다. 구미시 전체 인구는 10월 말 현재 41만9228명이다. 올해 42만 명 달성을 눈앞에 두고 있다.

 인구 증가로 구미시는 올 들어 아파트 3793가구를 분양했다. 건설업체가 내년도에 아파트를 분양하겠다고 신청한 물량도 1300여 가구에 이른다. 구미시는 재개발·재건축추진본부를 설치해 주택 정비사업도 적극 지원할 계획이다. KB부동산알리지 자료에 따르면 이런 흐름에 힘입어 지난 9월 구미시의 아파트 매매가 상승률은 10.08%로 전국 1위를 차지했다.

 구미에는 ‘빈 집’과 함께 ‘공단의 빈 부지’도 없다.

 가장 먼저 조성돼 노후화된 1국가산업단지 안 휴·폐업 부지는 발 빠르게 세대교체 중이다. 청산 절차를 밟은 한국전기초자 1, 2, 3공장은 LG이노텍 등 18개 업체가 입주해 스마트기기용 광학기기 분야에서 5130억원 투자가 진행되고 있다. 또 동국무역·한국합섬이 있던 자리는 부지를 분할해 필요한 중소기업이 입주했다. 이와 함께 1단지 ‘구미벤처기업육성촉진지구’를 3.6㎢(109만 평)로 확대 지정받았다.

 ‘빈 집’ ‘공단의 빈 부지’와 함께 구미는 ‘갈 곳이 없다는 불만’도 없어졌다고 자신한다.

 구미시 남유진 시장은 산업도시, 회색 공단도시 이미지를 지우기 위해 ‘1000만 그루 나무심기’ 운동을 벌여 7년 만에 750만 그루를 심었다. 또 금오지와 문성지 생태공원 조성 등 생태휴식공간을 확충하고 도시숲 조성, 담장 허물기, 범시민 헌수운동 등으로 지역 곳곳을 꽃과 숲이 있는 녹지공간으로 변모시켰다. 걸어서 5분 거리에 시민 누구나 이용할 수 있는 자연 쉼터를 만든 것이다. 산림청은 지난해 ▶도리사 입구 ▶송정동 철로변 ▶인동지역 도시숲 등 3곳을 ‘한국의 가로수길 62선’에 선정했다. 도심을 지나는 낙동강 둔치에는 9종48면의 체육시설과 산책로 15㎞, 피크닉장 등 여가공간을 꾸몄다.

송의호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