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영어·수학B가 당락 좌우

올해(2014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에서 영어 B형 만점자 비율이 0.39%에 그쳤다. 어렵게 출제됐다는 지난해(0.66%)보다도 낮았다. 상위권 수험생들에겐 영어가 가장 까다로웠다는 얘기다. B형에 비해 상대적으로 쉬운 난이도의 A형에선 만점자 비율이 1.13%였다.



수능 채점 결과 분석 … 만점자 작년보다 많이 줄어

 이과생들이 주로 본 수학 B형도 문제를 모두 맞힌 수험생이 0.58%에 그쳐 지난해(수리 가, 0.76%)보다 낮았다. 문과생 대상의 수학 A형도 만점자가 0.97% 나와 지난해(수리 나 0.98%)보다 높지 않았다. 이에 따라 변별력이 높은 수학과 영어 B형 점수가 이번 입시에서 합격에 큰 영향을 미칠 전망이다.



 지난해에 너무 쉬워 역대 최다의 만점자(2.36%)를 낸 국어에선 이번에 만점자 비율이 A형 1.25%, B형 0.92%로 낮아졌다.



 이번엔 수능 당국이 영역별 만점자 비율 목표(지난해는 1%)를 내놓지 않았다. 하지만 B형을 기준으로 보면 국어·수학·영어 모두에서 이 비율이 지난해보다 낮게 나타났다.



 26일 채점 결과를 발표한 김경성(서울교대 교수) 수능채점위원장은 “국어·영어는 지난 9월 모의평가 수준, 수학은 지난해 수준으로 출제했다”고 밝혔다. 입시업계에선 “수험생들로선 전반적으로 지난해보다 어려운 수능이었다”고 평가했다.



 이번 입시의 핵심변수로 지목돼온 영어에선 A형의 표준점수 최고점이 133점으로 B형(136)보다 낮았다. 지난 6, 9월 모의평가에선 A형이 10점 이상 높았다. 김 위원장은 “A형 응시자 비율이 증가함에 따라 이들의 특성을 고려해 출제한 결과”라고 설명했다.



 김 위원장은 2015학년도 수능과 관련, “국어·수학은 수준별 시험이 유지되지만 영어는 통합형으로 실시된다”면서 “수험생들은 이번 영어 B형을 참고해 준비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말했다.



 사상 처음 수준별 시험으로 실시된 이번 수능에선 국어·수학·영어에서 B-A-B형을 선택한 수험생이 21만5000명, A-B-B형이 15만 명, A-A-A형이 8만8000명으로 전체 60만6000명 중 80.1%를 차지했다. 수험생의 개별 성적은 27일 통보된다.  



성시윤 기자





관련기사

▶ 수능만점자, 전국 8명…'영광의 얼굴들 진로는?'

▶ 수능 만점' 2명 배출 중동고, 삼성그룹과 무슨 관계?

▶ '베트남어 로또' 현상…표준점수 최고 89점

▶ 한국사·경제·세계사 한 문제만 틀려도 2등급

▶ 정시 합격선 깜깜 … "안정·소신 지원 한번씩"



▶ 2014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채점 결과

▶ '2015 수능 대비는 어떻게?' 채점결과 Q&A 보니

▶ 2014학년도 수능 표준점수 도수분포 보러가기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