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창신 신부 발언 규탄 … 국회 결의안 채택 무산

26일 국회 국방위원회 전체회의엔 ‘박창신 신부의 연평도 망언 규탄 결의안’이 안건으로 올랐다. 지난 22일 박창신 신부는 전주교구 시국미사에서 “독도는 우리 땅인데 일본이 자기 땅이라고 하면서 독도에서 훈련하려고 하면 대통령이 어떻게 해야 해요? 쏴버려야 하지, 안 쏘면 대통령이 문제 있어요. NLL(북방한계선)에서 한·미 군사운동을 계속하면 북한에서 어떻게 해야 하겠어요? 북한에서 쏴야죠. 그것이 연평도 포격이에요”라고 했었다.



여 "NLL 부정" 야 "개인의 발언"

 ▶새누리당 김성찬 의원=“뻔히 북방한계선(NLL)을 부정하고 국민을 오도하고 65만 장병의 사기를 해하는 행위에도 불구, 우리가 (가만히 뒤에) 숨어 있는 건 비겁하다.”



 ▶민주당 이석현 의원=“연평도 포격 사건은 명백한 북한의 무력 도발이라는 데는 누구도 이견이 없다. 영토와 주권, 안보를 우려하는 충정은 이해되지만 개인 발언까지 결의안을 채택하면 끝이 없다.”



 새누리당은 국방위 차원의 규탄 결의안을 채택해야 한다고 주장했으나 민주당은 개인 발언에 규탄 결의안을 내는 건 부적절하다고 반대해 결국 결의안 채택은 무산됐다.



 하지만 새누리당은 박 신부 발언에 대한 비판 수위를 계속 높여 나갔다. 윤상현 원내수석부대표는 원내대책회의에서 “북한의 세습정권과 통진당의 RO(지하혁명조직), 정의구현사제단의 주장엔 공통점이 있다”며 주한미군 철수, 한·미 동맹 해체,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반대, 국가보안법 폐지, 북한의 천안함 폭침 사실 부정, 연평도 포격 정당화 등을 열거했다. 그런 뒤 “박근혜 대통령 사퇴요구까지 똑같은 목표를 갖고 똑같은 행동을 하고 있다”며 “민주당도 어정쩡한 태도를 취하지 말고 이들 주장에 대해 분명히 입장 밝혀야 한다”고 압박했다.



 이에 민주당 김한길 대표는 원내대책회의에서 “북한의 연평도 포격은 용납될 수 없는 도발로, 민주당은 박창신 원로 신부의 연평도 관련 발언엔 동의하지 않는다”면서도 “일부 사제에게 허물을 씌우는 것으로 결코 지난 대선에 불법 개입한 죄가 사해지는 것은 아니다”고 말했다.



권호·이윤석 기자



관련기사

▶ "종북몰이" 광주대교구, 박창신 신부 '연평도 발언' 두둔

▶ 천안함 폭침때 이지스함 3척? 해군 "당시 1척뿐"

▶ '박창신 망발 규탄' 사제단 간판 떼어내는 보수단체

▶ 검찰, 박창신 신부 국가보안법 위반 수사 검토 중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