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일본 민항사들, 중국에 비행계획서 제출

중국이 센카쿠 열도(중국명 댜오위다오)를 포함한 동중국해 일대에 방공식별구역을 설정한 것과 관련, 일본항공(JAL)·전일공공수(ANA) 등 일본 민간 항공사가 23일부터 대만과 홍콩 정기편에 대해 중국에 비행계획서를 제출하기 시작했다고 마이니치(每日)신문이 26일 보도했다. 앞서 중국은 식별구역을 통과하는 항공기에 대해 일 외무성이나 민간 항공사가 비행계획을 사전 제출해야 한다고 요구했지만 일본 정부는 “이제까지 해오던 규칙에 따라 운용할 것”이라고 거부했었다. 일본 민간 항공사들이 정부 입장을 따르지 않은 것은 “안전이 제일이기 때문”이라는 입장에서다.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은 26일 “민간항공사에 ‘기존에 하던 대로 하라’는 정부 방침을 25일 전달했다”며 “이를 따라줄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일 정부 만류에도 "안전 제일"

도쿄=김현기 특파원



관련기사

▶ 日은 독도, 中은 서해로…방공식별구역도 '샌드위치 한국'

▶ 중국, 섬 아닌 수중암초 이어도에 집착 왜? 알고보니

▶ 중국 방공식별구역은 '다용도 칼'…만일 미군기 날 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