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당진 현대제철 가스 누출 … 설비 작업자 1명 숨져

현대제철 충남 당진공장의 설비 보수 작업장에서 유독 가스가 새어 나와 근로자 1명이 숨지고 8명이 중독되는 사고가 일어났다.



중독자 8명 중 1명은 상태 위독

 경찰과 소방당국에 따르면 26일 오후 7시쯤 당진공장 내 현대제철 계열사인 현대그린파워의 발전설비 보수 작업장에서 독성 가스가 누출됐다. 이로 인해 밀폐된 실내에서 작업을 하던 근로자 1명이 쓰러졌다. 근로자가 쓰러지는 소리에 외부에 있던 8명이 작업자를 구하러 들어갔다가 중독됐다. 이들은 소방구조대 등에 의해 인근 당진종합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처음 쓰러진 양모(51)씨가 숨졌다. 나머지 8명 중 1명은 위독한 상태로 알려졌다. 중독된 근로자 중 3명은 현대그린파워 소속이고, 2명은 설비를 만든 대우건설, 숨진 양씨 등 4명은 설비보수 전문업체인 D사 소속이다.



경찰은 현대제철과 현대그린파워 관계자들을 상대로 보수작업 도중 절대 누출되지 않았어야 할 유독가스가 새어 나온 원인 등을 조사하고 있다. 경찰과 현대제철·현대그린파워는 유독가스가 밖으로는 새어 나왔을 경우에 대비해 현장 접근을 차단했다. 가스는 사고 직후 차단돼 더 이상 누출되지 않는 것으로 알려졌다.



 현대그린파워는 현대제철 당진공장 용광로에서 나오는 가스를 연료로 활용해 전기를 만들어 이를 다시 현대제철에 공급하는 업체다. 현대제철과 한국중부발전이 최대 주주다.



 현대제철 당진공장에서는 지난 5월 용광로를 보수하던 협력업체 직원 5명이 누출된 아르곤 가스에 질식해 숨지고, 지난해 11월에는 작업 근로자가 감전과 추락으로 사망하는 등 크고 작은 사고가 잇따랐다.



당진=신진호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