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전용준 루이까또즈 회장, 프랑스 슈발리에 훈장 영예

패션브랜드 루이까또즈를 운영하는 전용준(60·사진) 태진인터내셔날 회장이 프랑스 정부로부터 문화예술 부문 슈발리에 훈장을 받았다. 음악·미술·영화·문학 등 문화예술 분야 공헌자에게 수여하는 이 훈장을 한국 기업인이 받은 것은 처음이다. 기사 작위에 준하며 지휘자 정명훈, 배우 윤정희·피아니스트 백건우 부부, 재즈가수 나윤선, 배우 전도연 등이 받았다.

 전 회장은 “23년 동안 한국과 프랑스 문화 교류의 가교 역할을 한 것을 인정받아 기쁘다”고 말했다. 그는 프랑스 패션브랜드인 루이까또즈를 1990년부터 국내에 라이선스 판매하다가 2006년 프랑스 본사를 역인수했다. 루이까또즈의 고향인 프랑스 문화를 알리기 위해 파리 퐁피두 미술관 한국순회전 등 다양한 전시·공연 활동을 벌였다.

구희령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