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상대 전 검찰총장 "종북 검사 사퇴·징계" 발언 파장

[앵커]

민주 "정치성향을 흠결로 파악했나?…'종북검사' 기준 제시하라"

한상대 전 검찰총장이 어제 보수단체 주최 강연에서 "종북 검사들을 찾아내 사퇴시켰다"고 말해 파장이 일고 있습니다.

박진규 기자입니다.

[기자]

2011년 8월 검찰총장에 취임한 후 검란 사태에 휘말려 임기를 채우지 못하고 지난해 12월 물러난 한상대 전 총장.

한상대 전 검찰총장은 어제(25일) 보수 성향의 한 시민단체가 개최한 세미나에서 "검찰총장 재직 당시 종북 활동 전력이 있는 검사들을 찾아 사퇴시키고 징계했다"고 말했습니다.

또 "검사 1900여 명을 모두 조사했다"면서 "종북활동을 하다 검찰로 들어온 검사를 찾아내 남자 검사는 사퇴시켰고 여자 검사는 징계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실제로 검찰은 당시 부산 동부지검 소속이던 A검사를 민주노동당과 열린우리당에 가입한 혐의로 불구속 기소했습니다.

하지만 A검사는 면직처분 취소 소송을 냈고 법원은 지난해 7월 "면직 처분이 재량권의 한계를 벗어나 위법하다"며 A검사의 손을 들어준 바 있습니다.

한상대 전 검찰총장은 또 최근 논란이 되고 있는 천주교 정의구현사제단의 정치참여와 관련해서도 "이들은 다른 사안에 대해서가 아니라 북한의 참상과 인권실 태에 대해 단식을 하고 촛불시위를 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이에 대해 민주당은 비판 논평을 내놨습니다.

민주당은 "재임 당시 '중수부장 감찰 지시 논란'으로 임기를 채우지 못하고 중도사퇴한 장본인이 조직 내 '종북검사'를 언급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면서 "개별 정치성향이나 출신 지역 등을 '종북검사 퇴출'의 흠결로 판단한 것은 아닌지", "한 전 총장이 말하는 '종북검사'의 기준을 제시하라"고 지적했습니다.

JTBC 핫클릭

전병헌 "종북보다 종박문제 더 심각"박 대통령, 강경대응 방침 시사…사법적 조치 관측도보수단체 '박 대통령 사퇴 시국미사' 신부 검찰고발



Copyright by JTBC & Jcube Interactive. All Rights Reserved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