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채동욱 정보유출 관련 압수수색' 서초구 행정지원 국장 누군가 보니

서울중앙지검 형사3부(장영수 부장검사)는 채 전 총장의 혼외자 의혹을 보도한 조선일보 기자와 불법정보 제공 의혹이 있는 곽상도 전 청와대 민정수석이 고발당한 사건과 관련, 최근 서울 서초구청 행정지원국 사무실과 조모 행정지원 국장 자택을 압수수색했다고 26일 밝혔다.



검찰 관계자는 “고발 사건과 관련한 기초조사 및 자료확보 차원에서 압수수색했다”고 말했다.

검찰은 지난 20일 구청 행정지원국 사무실과 행정지원국장 자택에 수사팀을 보내 컴퓨터 파일과 내부 문서 등을 확보, 분석하고 있다.



서초구 행정지원국 소속 ‘OK민원센터’는 가족관계등록 등 개인정보 관련 민원을 총괄하는 부서다.

이번 검찰의 압수수색 대상이 된 조모 행정지원국장은 개인비리 및 국정원 정치개입 의혹 사건으로 재판을 받고 있는 원세훈 전 국가정보원장의 측근 인사로 알려졌다.



검찰 관계자는 “가족관계등록부를 누가 확인했는지 들여다보기 위해 압수수색을 했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 9월26일 시민단체인 ‘한국여성단체연합’과 ‘함께하는 시민행동’은 곽상도 전 청와대 민정수석과 조선일보사를 개인정보보호법 위반 등 혐의로 서울중앙지검에 고발했다.



당시 고발대상에는 개인정보 유출에 관여한 ‘성명불상자’도 포함돼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관련기사

▶ 檢, 채동욱 신상정보 청탁 인물 알아냈다…소재 파악 중

▶ '채동욱 혼외子 유출' 조 국장, "의뢰자가 정치권이냐" 질문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