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노는 '정부 부동산' 무려 500곳, 그동안 임대만 놨어도…

[앵커]

빌딩 사무실과 상가건물 등 정부가 보유중인 각종 시설물 5백여곳이 텅 빈 채로 방치돼 온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그동안 임대만 놨었더라도 부족한 세수에 꽤 도움이 됐을 알짜 부동산들이 태반입니다.

이지은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서울 한복판에 있는 정부 소유의 한 빌딩 사무실입니다.

한 층의 면적은 3천㎡, 임대를 줄 경우 연간 7억 원 가량 수익을 낼 수 있는 곳입니다. 하지만 현재 텅 비어있는 상태.

[빌딩 관계자 : (언제부터 비어 있었죠?)4월부터요. 13~14층엔 아직 아무도 안 들어 왔어요.]

정부가 소유하고 있는 시설물 중 이렇게 비어 있는 곳은 500여곳으로 총 13만㎡가 넘습니다.

서울에만도 주거용 건물은 물론, 상가와 쇼핑센터 점포 등 곳곳이 텅텅 비어 있습니다.

정부의 부족한 세수 확보를 위해서도 이렇게 보유 부동산을 비어둔 채 방치한 것은 문제라는 지적이 나옵니다.

[이낙연/민주당 의원 : 수요자에게 이런 것이 나왔다고 알리고 마음만 먹으면 얼마든지 임대할 수 있습니다. 세수 결함을 메꾸는 노력이 필요합니다.]

정부는 뒤늦게 보유 시설물에 대한 수요 파악에 나섰습니다. 좀 더 일찍 활용가치를 따졌어야 했다는 아쉬움을 주고 있습니다.

JTBC 핫클릭

'아파트 수직증축' 빗발 치는 문의…부동산 경기 움직일까추진이냐, 포기냐?…고민 깊어지는 뉴타운 출구 전략KTX 역세권 부동산 '꿈틀'…시장 침체 속 '쾌속 행진'캠코, '208억 규모' 전두환 일가 소유 부동산 공매 착수'저금리로 집 사볼까' 매매 온기 도는데…국회가 찬물?



Copyright by JTBC & Jcube Interactive. All Rights Reserved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