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선셋 도로엔 스타 손도장 보려는 관광객 북적

LA의 악기백화점 ‘기타 센터’ 입구. 바닥에는 퀸을 비롯한 400여 유명 로커의 핸드 프린팅이 깔려 있다. 쇼윈도에는 유명 음악인이 직접 사용했던 악기도 전시해 놓았다. [사진 조현진]
1950년대 초 멤피스에서 태어나 미국 전역으로 퍼지며 20세기 대표 문화상품으로 성장하던 로큰롤은 50년대 말 큰 혼란을 겪는다. 엘비스 프레슬리는 군에 입대하고, 제리 리 루이스는 결혼 스캔들에 휘말렸다. 리틀 리처드는 종교인의 길에 들어서고 척 베리는 미성년자와의 부적절한 관계로 구속됐다. 그리고 버디 홀리마저(지난 3회에 소개한 것처럼) 비행기 추락 사고로 숨져 “음악은 죽었다”는 표현이 자연스럽게 등장했다.

미국 팝의 원류를 찾아 ⑤ 로큰롤이 잠들지 않는 천사의 도시(LA)

그리고 60년대 들어 비틀스와 롤링스톤스 등을 앞세운 영국 출신 밴드들이 미국 대중음악 시장을 점령하는 ‘브리티시 인베이전’ 현상이 나타나면서 로큰롤의 주도권은 마치 영국으로 넘어가는 것처럼 보인다.

하지만 이 무렵 미국 캘리포니아주의 로스앤젤레스(이하 LA)에서는 서프록(Surf Rock)과 포크록(Folk Rock)이 로큰롤의 새롭고 중요한 줄기로 자리 잡기 시작한다. LA 시내 라이브 클럽들에서 결성된 수많은 밴드들은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는다.

서프록의 대표 밴드인 LA 출신의 더 비치 보이스(The Beach Boys)는 60년대 초 인기 절정이었다. 서핑과 해변, 파티와 자동차 등 캘리포니아를 상징하는 모습을 표현한 단순한 가사에 보컬 하모니를 얹힌 곡들이 큰 인기를 얻었다. 포크록은 더 버즈(The Byrds)를 필두로 이후 크로스비 스틸스 앤드 내시(Crosby, Stills and Nash/CSN), 잭슨 브라운(Jackson Browne), 닐 영(Neil Young) 등이 성공 가도를 달린다. 시(詩)적인 가사로 주목받은 더 도어스(The Doors) 역시 이 무렵 등장하면서 LA는 60~70년대에 걸쳐 로큰롤 중심지로서 입지를 다진다.

1 ‘아이언 메이든’의 핸드 프린팅. 2 레드 제플린·롤링 스톤스 등이 녹음한 스튜디오 ‘선셋 사운드’. 3 최대의 음반매장 ‘아메바 뮤직’의 한국 코너. 4 선셋 도로에서 바라본 LA 랜드마크 ‘HOLLYWOOD’ 간판. 5‘더 도어스’가 전성기 때 쓰던 사무실 겸 스튜디오.
로커 400여 명 핸드 프린팅 전시된 ‘록 워크’
도로명만 놓고 보면 로큰롤과 관련한 유명 도로들은 미국 내에 수없이 많다. 하지만 선셋 도로(Sunset Boulevard)만큼 로큰롤과 관련된 명소들이 끝없이 펼쳐진 도로는 찾기 어렵다. 라이브 클럽에서 작은 식당까지 선셋을 따라 위치한 수많은 명소들은 결국 집합적으로 로큰롤의 한 장을 장식했다. 선셋 도로 선상에서 열리는 선셋음악축제(SSMF)가 최근 기획된 이유이기도 하다.

선셋에서 로큰롤의 열기와 향수를 느끼기에는 위스키 고고(Whiskey a Go Go)와 록시(The Roxy) 등 라이브 클럽이 밀집한 웨스트 할리우드가 좋은 출발점이 된다. 버팔로 스프링필드(Buffalo Springfield)에서 메탈리카(Metallica)까지 대다수 LA 출신 밴드들이 이곳에서 대중과 호흡하며 정상에 올랐다. 오티스 레딩(Otis Redding)에서 브루스 스프링스틴(Bruce Springsteen)까지 수많은 로큰롤 전설들이 이곳에서의 공연을 라이브 음반에 담았다. 메가 스타에서 무명 신인에 이르기까지 수많은 로커들이 매일 밤 기타 코드를 진동시키는 무대로서의 인기 역시 전혀 식지 않았다.

여러 차례 개명을 통해 현재 안다즈(Andaz)가 된 호텔은 LA에 공연하러 온 로커들이 투숙하면서 악명 높은 행동과 소란스러운 파티 때문에 ‘폭동의 집(Riot House)’이라는 별명이 붙었다. 수많은 로커들이 객실 발코니에 나와 TV 수상기를 밖으로 던지는 등 통제불능의 행동이 계속되자 호텔 측이 고심 끝에 아예 발코니를 없애고 밀폐형 창문으로 교체했다. 대신 음악적 유산을 지키기 위해 호텔 2층에 로큰롤 관련 전시회를 1년에 두 차례 정도 선보이는 작은 아트 공간을 운영한다.

식당 선셋 그릴(Sunset Grill)은 이글스의 드러머이자 보컬리스트인 돈 헨리(Don Henley)가 솔로로 독립해 발표한 ‘선셋 그릴’ 곡의 실제 배경이 된 작은 햄버거 식당이다. 물론 돈 헨리는 이 곡에서 햄버거가 아닌 미국의 사회상을 표현했지만 사연이야 어쨌든 이 식당은 본의 아니게 LA의 로큰롤 지도에 남게 됐다.

바로 옆에 위치한 ‘록 워크(Rock Walk)’는 400여 유명 로커들의 핸드프린팅이 전시된 도로다. 악기백화점 ‘기타 센터’가 1985년 11월 13일 조성했다. 건물 입구 앞 쇼윈도에는 유명 음악인들이 직접 사용했던 악기들을 전시해 도로변의 무료 로큰롤 박물관 역할을 한다. LA의 많은 관광 버스들이 이 앞을 지나도록 노선을 짰다.

이곳은 자신이 좋아하는 뮤지션의 핸드프린팅 앞에서 사진 찍는 관광객들로 붐빈다. 교통사고로 한쪽 팔이 절단된 데프 레퍼드(Def Leppard)의 드러머 릭 앨런(Rick Allen)이 손 대신 발로 한 프린팅이나 아이언 메이든(Iron Maiden)이 밴드 마스코트 에디(Eddie)의 손까지 담은 프린팅, 그리고 퀸(Queen)이 사망한 보컬 프레디 머큐리(Freddie Mercury)를 추모하며 남긴 프린팅 등이 특히 눈길을 끈다.

블루 제이 웨이에 도로 안내판이 없는 까닭
비틀스의 조지 해리슨(George Harrison)이 쓰고 ‘매지컬 미스터리 투어(Magical Mystery Tour)’ 음반에 실린 곡 ‘블루 제이 웨이(Blue Jay Way)’는 선셋을 따라 실제 존재하는 ‘블루 제이 웨이’ 도로에서 영감을 얻었다. 67년 8월 블루 제이 도로변의 한 주택에 머물던 조지를 그의 친구가 방문할 예정이었지만 짙은 안개로 길을 잃고 도착이 지연됐다. LA에 막 도착한 조지는 시차 때문에 피곤했으나 잠을 자지 않고 친구를 기다리던 2시간 동안 집에 있던 하몬드(Hammond) 오르간을 치며 곡을 썼는데 친구가 도착했을 때 곡이 거의 완성돼 있어 둘다 놀랐다는 전설이 함께 전해진다.

블루 제이 웨이는 안개가 끼지 않아도 찾기 쉬운 도로는 아닌데, 극성 비틀스 팬들이 도로 안내판을 계속 훔쳐 간다. 새 안내판을 설치하기 무섭게 다시 도난되는 악순환이 계속되자 관리 당국은 안내판을 포기하고 아예 도로에 페인트로 도로명을 표기하게 됐다고 주민이 전한다.

녹음 스튜디오 선셋 사운드(Sunset Sound)는 62년 이후 50여 년 동안 레드 제플린(Led Zeppelin) 2·4집, 롤링스톤스의 ‘엑사일 온 메인 스트리트(Exile on Main St.)’, 비치 보이스의 ‘팻 사운즈(Pet Sounds)’, 밴 헤일런(Van Halen) 1ㆍ2집 등 수많은 로큰롤 명반들의 음반 작업이 진행된 스튜디오로, 여기서 제작된 음반들 없이 로큰롤을 생각한다는 것은 그저 끔찍할 뿐이다.

현존 최대 규모의 음반매장으로 통하는 아메바 뮤직(Ameoba Music)은 방대한 규모가 압권이다. 아시아 음악 섹션은 한국·중국·일본 등 국가별로 또 나눠지는데 한국 섹션 안에서도 특별히 따로 표시된 아티스트가 둘이니 한 명은 한국 로큰롤의 출발점인 신중현이고 또 한 명은 강남스타일의 싸이다.

샌타 모니카 도로(Santa Monica Boulevard)에는 더 도어즈가 전성기 때 사무실 겸 스튜디오로 쓴 건물이 있지만 새 식당으로 고치기 위한 공사가 한창이다. 최근까지 카페로 사용됐는데 보컬의 짐 모리슨(Jim Morrison)이 마지막 음반인 ‘LA 우먼’의 수록곡들을 실제 부르고 녹음했던 부스가 화장실로 개조돼 세상에서 가장 인기 있는 화장실로 언급되곤 했다.

관광객들이 가장 많이 찾는 명소 할리우드 도로(Hollywood Boulevard)를 따라 조성된 명예의 거리(Walk of Fame)는 더 킹크스(The Kinks)의 명곡인 ‘셀룰로이드 히어로스(Celluloid Heroes)’의 영감이 됐다. 이 노래의 가사를 연상하며 스타의 거리를 걷다 보면 브리티시 인베이전의 한 축을 담당한 더 킹크스의 따뜻하면서도 재치 있는 노랫말에 그저 경의를 보내고 싶을 뿐이다.

마이클 잭슨과 휘트니 휴스턴이 영면한 곳
LA의 로큰롤 장면이 언제나 화려한 것만은 아니었다. 소울의 대부 레이 찰스(Ray Charles)나 팝의 제왕 마이클 잭슨, 미국 펑크록의 개척자 조니 라몬(Johnny Ramone)과 기인 뮤지션 프랑크 자파(Frank Zappa) 등이 모두 LA에서 삶을 마쳤다.

로큰롤 디바들의 마지막 순간은 왠지 더 슬프게 느껴진다. 70년 10월 4일 선셋 사운드 스튜디오에서 당시 ‘펄(Pearl)’ 음반을 녹음 중이던 인기 절정의 재니스 조플린이 도착하지 않자 매니저가 투숙 중이던 호텔로 황급히 달려갔으나 그녀는 이미 눈을 감은 뒤였다. 당시 27살. 공교롭게 재니스가 숨지기 불과 2주 전에는 전설의 기타리스트 지미 헨드릭스(Jimi Hendrix)가, 그리고 아홉 달 뒤에는 짐 모리슨이 모두 같은 나이에 영원히 잠들었다.

재니스는 사후 43년이 지난 최근에야 팬들 곁으로 다시 돌아왔다. 그녀에 대한 뮤지컬 ‘A Night With Janis Joplin’이 지난달 10일 뉴욕에서 개막됐고, 이달 4일에는 할리우드 도로 명예의 거리에 헌액됐다.

필자는 87년 11월 9일 휘트니 휴스턴(Whitney Houston) 공연에서 경험한 천사의 목소리를 사반세기가 지난 지금도 잊을 수 없다. 재기를 위한 노력에도 그녀 역시 2012년 2월 11일 LA의 한 호텔에서 하늘로 올라간다. LA에서 열리는 대중음악의 최대 축제 그레미 시상식 바로 전날이어서 슬픔은 더했다. 미국 동부 뉴저지 출신으로 뉴욕에서 음악적 성공을 거둔 휘트니였지만 이 ‘천사의 목소리’의 마지막 무대는 결국 천사의 도시 로스앤젤레스였다.



조현진 YTN 기자ㆍ아리랑TV 보도팀장을 거쳐 청와대에서 제2부속실장을 역임하며 해외홍보 업무를 담당했다. 1999~2002년 미국의 음악전문지 빌보드 한국특파원을 역임하며 K팝을 처음 해외에 알렸다. 아시아 소사이어티 한국지부 이사.

선데이 배너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