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檢, 심신미약 상태에서 부친 살해 20대 징역 12년 구형

【수원=뉴시스】노수정 기자 = 수원지검은 22일 친아버지를 흉기로 찔러 살해한 혐의(존속살해)로 기소된 A(20)씨에게 징역 12년을 구형했다.



검찰은 이날 수원지법 형사11부(부장판사 윤강열) 심리로 열린 결심공판에서 "친아버지를 계획적으로 살해해 죄질이 매우 나쁘지만 나이 어린 피고인이 장애와 가난 속에서 살아온 점, 가정폭력을 견디다 못해 범행했고 심신미약 상태에서 범행한 점을 고려했다"고 구형이유를 밝혔다.



A씨는 최후변론에서 "인간으로 태어나 짓지 말아야 할 죄를 지었다. 진심으로 뉘우치고 있으며 남은 삶을 어머니와 하나 뿐인 동생을 위해 살겠다"며 선처를 호소했다.



A씨는 8월24일 오전 4시께 용인시 자신의 집 거실에서 술을 마시고 잠든 아버지(47)를 미리 준비한 흉기로 9차례 찔러 살해한 혐의로 구속기소됐다.



피고인 측 신청에 따른 정신감정 결과 A씨는 당시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로 인한 심신미약 상태에서 범행한 것으로 나타났다.



선고공판은 다음달 6일 열린다.



nsj@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