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세종청사 2번째 손님 맞을 채비

다음 달 13일부터 2단계로 이전하는 중앙행정기관이 입주할 정부 세종청사 전경. 31일까지 16개 기관이 이전한다. [프리랜서 김성태]


19일 오전 세종시 어진동 정부세종청사 주변 공터. 기온이 영하로 떨어진 추운 날씨에도 차량 50여 대를 주차할 수 있는 땅을 판판하게 다지는 불도저와 포클레인 등 중장비 소리가 우렁찼다. 다음 달 중순부터 시작되는 중앙행정기관 2단계 세종시 이전을 앞두고 주차장을 조성하는 공사다.

내달 16개 기관 2단계 입주
기반·편의시설 공사 막바지
국립도서관·복합센터 서고
도로 2곳 신설, 버스편 늘려



지난해에 이어 2단계로 중앙행정기관이 입주하는 청사 내에서는 인부들이 조명등과 인터넷망 등 각종 시설의 작동 여부를 점검하고 있었다. 세종청사에서 100여m 떨어진 국립세종도서관에서는 다음 달 12일 개관을 위해 수백만 권의 각종 서적을 진열하는 등 개관 마무리 작업을 하느라 직원들이 분주히 움직였다.



 한 달도 남지 않은 중앙행정기관의 2단계 이전을 앞두고 세종시에 주요 공공시설과 교통망, 편의시설 등이 확충된다. 20일 행복도시건설청에 따르면 정부세종청사에는 다음 달 13일부터 31일까지 교육부·고용노동부·산업통상자원부·보건복지부·문화체육관광부·국가보훈처 등 6개 중앙행정기관과 10개 산하기관이 추가 입주한다.



대전시 유성구 반곡동에는 한국개발연구원(KDI)·한국법제연구원 등 2개 정부출연 연구기관이 둥지를 튼다. 이들 기관에서 근무할 인원은 5600여명이다.





 이 때문에 행복도시건설청은 정부세종청사에 근무하는 공무원들이 생활에 불편이 없도록 각종 시설 마무리 공사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국립중앙도서관의 첫 지방분관인 국립세종도서관이 다음 달 12일 개관한다. 2011년 8월부터 978억원이 투입된 국립세종도서관은 2만9817㎡에 지하 2층·지상 4층 규모로 어린이도서관, 일반도서관, 교육지원시설, 600만권을 보관할 서고 등을 갖췄다.



아울러 주민들의 소통 공간이 될 복합커뮤니센터도 순조롭게 공사가 진행 중이다. 이 센터는 행정·교육·문화·복지·체육시설 등을 통합 설치해 주민들에게 원스톱 서비스를 제공하는 곳으로 2곳(1-4생활권·1-2생활권)이 이달 말 개관한다. 세종시 종합운동장 부지에 조성 중인 자동차극장도 다음 달 중순까지는 완공된다.



 도로 등 교통과 관련된 시설도 대폭 확충된다. 정부세종청사의 접근성 향상을 위한 도로인 국도 1호선 우회도로 상부에서 정부청사를 잇는 2㎞의 동서도로 2곳이 다음 달 초 차례로 개통된다. 이와 함께 이달 말까지 정부세종청사 내 인근 8곳에 1493면의 주차장도 새로 조성된다. 중앙행정기관 소속 공무원의 편의를 위해 다음 달 12일부터 충북 오송∼대전 유성 구간을 운행하는 BRT(간선급행버스체계) 차량 5대가 새로 투입돼 배차 간격이 출퇴근 시간대는 10분, 평상시(현재 20분)에는 15분으로 단축된다. 주민들의 생활과 밀접한 관련이 있는 식당·병원·약국 등도 대폭 늘어난다.



서형식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