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국인, 독일·미국인보다 오래 살아

한국인이 미국·독일인보다 더 오래 산다는 분석이 나왔다.



기대수명 81.1세 … 2년 새 1년 늘어
OECD 조사 40개 나라 중 13위

 보건복지부는 이 같은 내용의 ‘한눈에 보는 국민의료지표’ 자료를 21일 발표했다. 경제협력개발기구(OECD)가 2년마다 발표하는 한눈에 보는 2013년 OECD 건강지표(OECD Health at a Glance 2013)에 실린 총 40개국의 주요 보건의료 통계를 비교 분석한 것이다. 이에 따르면 2011년 기준 한국인이 태어나서 죽을 때까지의 기간을 예상한 기대수명은 81.1년이었다. OECD 평균(80.1년)보다 1년 길었고 국가별로는 영국 등과 함께 공동 13위였다. 2년 전 같은 조사에서 80.3년(17위)이었던 기대수명이 1년 가까이 늘어난 것이다. 스위스가 82.8년으로 기대수명이 가장 길었으며, 일본·이탈리아가 82.7년으로 뒤를 이었다. 독일(80.8년)과 미국(78.7년)은 한국보다 기대수명이 짧았다. 성별로 나눠봐도 한국의 남성과 여성은 각각 기대수명이 77.7년, 84.5년으로 모두 OECD 평균(남성 77.3년, 여성 82.8년)을 웃돌았다.



 암으로 인한 사망률은 남녀 차이를 보였다. 한국인이 암으로 사망하는 비율은 10만 명당 남성 290명, 여성 119.9명이다. OECD 평균(남성 277.7명, 여성 165.8명)과 비교하면 남성은 평균을 넘지만 여성은 크게 밑돌았다. 다만 자궁경부암과 대장암의 5년 상대생존율은 각각 76.8%, 72.8%로 OECD 회원국 중에서 가장 높았다. 두 암의 OECD 평균 생존율은 각각 66%, 61.3%다. 조기검진과 건강보험 보장성 확대에 따른 효과 때문인 것으로 추정된다.



장주영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