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마곡 힐스테이트 에코, 대기업·병원 임대수요 풍부한 역세권 오피스텔



서울의 노른자위 땅으로 손꼽히는 강서구 마곡지구에 임대수요가 풍부한 오피스텔이 들어선다. 현대건설이 마곡지구 B11-1·2블록에서 분양하는 마곡 힐스테이트 에코(조감도)다. 지하 6층~지상 14층 1개 동 규모로 전용면적 22~42㎡형 총 496실로 구성됐다.



 서울시가 역점사업 중 하나로 추진 중인 마곡지구는 총 366만㎡ 규모의 첨단 연구개발(R&D) 단지로 조성되고 있다. 인근 상암디지털미디어시티(DMC)의 약 6배, 판교 테크노밸리의 약 5배 규모다. 김포공항·인천국제공항이 가깝고 지하철 5·9호선, 공항철도가 지나가는 등 교통여건이 우수하다. LG와 코오롱·대우조선해양 등 대기업 연구소들이 입주할 예정이다.



 마곡 힐스테이트 에코는 마곡지구 관문에 해당하는 지하철 5호선 발산역이 걸어서 1분 거리에 있고, 9호선 양천향교역도 도보로 10분이면 갈 수 있다. 발산역 인근에 형성돼 있는 대형마트·쇼핑몰 등 생활편의시설을 수월하게 이용할 수 있다.



 2017년 개원 예정인 이화의료원(1200병상 규모)이 도로 하나를 사이에 두고 들어서 임대수요도 넉넉할 것이라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단지 남쪽으로는 광장이 조성될 계획이어서 탁 트인 개방감과 일조권이 확보될 것으로 보인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뛰어난 입지여건과 더불어 마곡지구에서 처음으로 선보이는 대형 건설사의 오피스텔이라는 점이 투자자들의 눈길을 사로잡을 것”이라고 말했다.



 평균 분양가는 3.3㎡당 900만원대 초반으로 책정될 전망이다. 견본주택은 강서구청 사거리(강서구 등촌동 657-4번지)에 있다. 청약 접수는 25~26일 이틀간 진행된다. 입주는 2016년 4월 예정이다. 분양 문의 02-3665-8835. 



황의영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