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전농·답십리뉴타운 래미안·위브, 지하철·도로 사통팔달 교통편리 … 편의시설·녹지 풍부

서울 동대문구 전농·답십리뉴타운에 분양 중인 래미안·위브 조감도. 녹지공간이 넉넉하고 주변에 생활편의시설이 많은 대단지다.


삼성물산과 두산건설은 서울 동대문구 전농·답십리뉴타운에서 답십리16구역을 재개발한 답십리 래미안·위브를 분양 중이다. 이 아파트는 현재 잔여물량에 대해 분양가의 50%까지 무이자 융자를 지원하며 발코니 무료 확장을 해주고 있다.



전농·답십리뉴타운은 서울 동북권의 중심지로 떠오르고 있어 미래가치가 높다고 업체 측은 설명했다. 답십리 래미안·위브 중소형은 이미 모두 계약이 완료됐으며, 일부 대형 잔여물량도 한 달 새 100여 건의 계약이 성사될 정도로 계약률이 빠르게 오르고 있다.



이 아파트는 지상 9~22층 32개 동에 총 2652가구(임대 453가구 포함)로 전농·답십리뉴타운 중 최대 규모 단지다. 주택형은 전용면적 기준 59~140㎡형으로 구성된다.



답십리 래미안·위브에선 서울 어디든 쉽게 갈 수 있다. 단지에서 지하철 5호선 답십리역과 2호선 신답역을 걸어서 이용할 수 있다. 지하철 1호선과 중앙선 환승역인 청량리역도 가까운 편인 데다 분당선 연장선 왕십리~선릉 구간이 개통돼 강남권까지 20분대면 닿을 수 있다. 또한 내부순환도로·동부간선도로와 가까워 서울과 수도권 진출입이 쉬운 것도 큰 장점이다.



주변 생활편의시설로는 롯데백화점·홈플러스·이마트·동대문구청 등이 있고 답십리초등학교가 인접해 있다. 청계천과 배봉산근린공원·답십리공원 등 녹지공간도 풍부하며 단지와 접해 축구장 1.5배 크기의 대형 근린공원이 조성된다.



개발 호재도 풍부하다. 최근 청량리 민자역사가 문을 열면서 인근 수혜 지역에 대한 실수요자들의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청량리 민자역사와 접해 있는 청량리균형발전촉진지구는 54층 규모의 랜드마크 빌딩과 40층 규모의 주상복합아파트 등이 들어설 예정으로 전농·답십리뉴타운과 함께 서울 동북권 생활중심지로 변모될 전망이다.



대단지에 걸맞게 설계·조경 등이 좋고 각종 첨단시스템이 적용된다. 1층에는 기둥식 필로티 설계로 로비공간을 조성해 개방감을 극대화하는 한편 저층 가구들의 사생활 침해 및 소음공해도 방지하는 효과가 있다.



또 삼성의 홈네트워크 시스템인 ‘Smart ECO HAS’ 등 첨단 그린홈 기술들이 적용돼 쾌적한 생활과 함께 관리비 절감효과까지 누릴 수 있다. 각 가구에 설치될 전열교환 방식의 환기 시스템은 난방비를 줄여주고 실내로 들어오는 공기의 제균 및 바이러스 제거효과가 좋은 SPi(Samsung SuperPlazma ion) 기술이 적용됐다.



현관·복도 등에는 LED 조명을 설치했고 3단 절수 수전, 디지털온도조절 시스템 등도 적용된다. 단지 내에 설치되는 태양광발전 시스템이 공용부 전력 일부를 공급하고, 지열 시스템이 커뮤니티 등의 냉난방용 전력을 대체하는 신재생에너지 시스템이 설치된다. 삼성물산 관계자는 “보안에도 신경을 써 카드를 통해 주차 위치 확인, 공동현관 자동 문 열림, 엘리베이터 호출을 할 수 있다”고 말했다.



 분양가는 3.3㎡당 1400만원대부터다. 입주는 내년 8월 예정이다. 분양 문의 02-765-3354.



안장원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