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병행수입 뛰어든 대형마트·인터넷몰

20일 오전 10시 경기도 용인시 보정동 이마트트레이더스 구성점 앞. 평일 개점 시간인데도 번호표를 나눠주고 20명씩 끊어 입장시키는 등 소란스럽다. “오전 8시30분에 왔다”는 20대 남성 등 약 300명이 길게 줄을 섰다. 이마트가 병행수입해 이날부터 사흘간 시중보다 20~30% 싸게 파는 캐나다 구스 패딩재킷을 사러 몰려든 것이다.



1년 새 매출 2배 넘게 뛴 곳도

 ‘OOO코리아’의 소송 한 번에 파산할 정도로 영세업체 위주였던 국내 병행수입시장에 변화의 조짐이 보이고 있다. 대형마트·인터넷쇼핑몰·소셜커머스 등 주요 유통업체가 직접 뛰어들면서다. 기획재정부·관세청 등은 2011년 국내 병행수입시장 규모를 1조5000억원으로 평가했다. 그런데 3분의1인 5000억원은 소비자가 직접 인터넷을 통해 해외업체로부터 구매하는 ‘직구(직접구매)’였다. 직원 수 5명도 안 되는 영세업체 1000개가 난립하는 등 병행수입시장이 성숙하지 못했기 때문에 개인 구매의 비중이 높은 것이다.



 그런데 대형업체들이 본격적으로 뛰어들면서 변화의 조짐이 보이고 있다. 유명브랜드를 저렴하게 구입할 수 있는 병행수입 상품을 소비자들이 계속 찾자 유통업체가 직접 나선 것이다. 유통망과 자본력을 갖춘 이마트·롯데마트 등은 국내 병행수입업체를 거치지 않고 직수입하면서 유통 마진을 10% 넘게 줄였다. 이마트의 병행수입 매출은 지난해 260억원에서 올해 600억원으로 급증했다. 롯데마트도 지난해 100억원에서 올해 200억원이 됐다. 대형 인터넷쇼핑몰도 직수입에 나서면서 고가의 유아·주방용품, 패션명품 등을 특화했다. 인터파크는 스토케 등 고가 유모차 판매가 활발하다. 새 유모차를 뜯어서라도 부속을 마련해 사후서비스(AS)를 해주기 때문이다.



 한편 해외사이트에서 직접 주문을 하는 ‘직구족’도 계속 늘고 있다. 직구족의 영향으로 올해 폴로아동복·스토케유모차 등은 국내 판매가를 인하하기도 했다.



◆ 특별취재팀=최지영(뉴욕)·박태희(오사카)·구희령·김영민 기자



관련기사

▶ 日매장, 핸드백 등 명품 백화점보다 30% 싸게 파는 비결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