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옥스퍼드 선정 올해의 단어 "우리는 '셀카'라 부르는데, 외국은 이렇게 부른다?"

[셀카 찍는 가족, 사진 중앙포토]




 

‘옥스퍼드 선정 올해의 단어’.



우리는 ‘셀카’라 부르는 것을 외국에선 ‘셀피’라 부른다. 외국에서도 스스로 자신의 사진을 찍는 것이 보편적인 모습인가 보다.



18일 옥스퍼드대학 출판사는 “2013년을 대표하는 단어로 ‘셀피(selfie)’를 선정했다”고 발표했다.



‘셀피’란 우리나라의 ‘셀카’와 같은 의미다. 셀피라는 단어는 SNS 활용이 활발해지면 등장한 단어로 최근 12개월 동안 사용이 급증했다.



옥스퍼드 사전 편집 책임자는 “매달 1억5000개의 최신 영어 단어를 수집하는 옥스퍼드 사전의 언어 리서치 프로그램을 통해 집계한 결과 올 들어 ‘셀피’라는 단어의 사용이 급증한 것을 확인했다”며 선정 이유에 대해 밝혔다.



옥스퍼드가 선정한 올해의 단어 셀피는 아직 영어 사전에 정식 등록되지 않았다.



셀피가 올해의 단어로 선정됐다는 소식에 네티즌들은 “옥스퍼드 선정 올해의 단어, 외국 사람들도 셀카 많이 찍는구나”,“옥스퍼드 선정 올해의 단어, 우리는 셀카 외국은 셀피!”,“옥스퍼드 선정 올해의 단어, 사전에 등록 될까?”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