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삼천포 요정병 "'휘리릭~'요술봉 애교까지, 삼천포 진짜야?"

[사진 중앙일보 포토DB, 일간스포츠]




‘삼천포 요정병’.



배우 손호준(29)이 tvN 드라마 ‘응답하라 1994’에 함께 출연중인 배우 김성균(33)이 요정병에 걸렸다고 폭로했다.



김성균은 현재 응답하라 1994에서 삼천포 역을 맡아 자연스러운 사투리 연기로 주목받고 있다.



해태 역의 손호준은 20일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삼천포 형이 요즘은 정말 귀엽게 나온다. 형도 그 캐릭터에 빙의돼 연기를 하고 심지어 현장에서는 ‘포블리’ (삼천포+러블리)라고 불린다. 거기다 요정병에 걸려서 깜찍한 표정도 더 많이 늘었다”고 말했다.



이어 손호준은 김성균이 식사 중에도 젓가락을 마치 요술봉처럼 휘두른다며 삼천포의 요정병이 심각함을 이야기했다.



삼천포가 요정병에 걸렸다는 폭로에 네티즌들은 “삼천포 요정병, 이미지와 너무 상반된다”,“삼천포 요정병, 나이에 어울리지 않아”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