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상한 식품 버리는 법, 고기류는 흰색 결빙 부분 잘라 버리고…

냉장고 속 식품들(자료사진=중앙포토)




‘상한 식품 버리는 법’이 인터넷에서 화제다.



최근 한 포털사이트에 ‘상한 식품 버리는 법’이라는 제목의 게시물이 올라왔다. 이 글에서는 음식의 종류에 따라 다른 버리기 방법이 소개돼 있다.



우선 고기류는 장기간 냉동 보관하면 흰색 결빙부분이 생기는데 이 부분을 잘라 버려야 한다.



닭고기의 경우에는 색이 검게 변했거나 냄새가 나면 버려야 한고, 야채는 겉으로 봤을 때 상했거나 검게 썩은 부분이 있다면 버려야 한다.



냉장고 냄새가 심하게 배어있거나 촉촉함이 없으면 빵 종류는 버린다.



색이 그대로라도 비린내가 심하면 해물은 버려야 한다. 지방이 많은 삼치나 꽁치, 고등어 등은 신선한 상태에서 빨리 먹어야 한다.



‘상한 식품 버리는 법’ 글을 접한 네티즌들은 “상한 식품 버리는 법, 그냥 막 버렸었는데”, “상한 식품 버리는 법, 우리 집 음식도 버릴 게 많다”, “상한 식품 버리는 법, 문제 있는 건 다 버리고 신선한 음식 먹어야지”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