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일본 안중근, 이번엔 그 분을 '범죄자'로…우리 국민들 뿔났다

[사진 중앙일보 포토DB]




‘일본 안중근’.



일본의 관방장관이 안중근 의사를 범죄자로 일컬어 논란이다.



18일 박근혜 대통령은 양제츠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과의 회담에서 안중근 의사 표지석 설치에 감사인사를 전했다.



이에 대해 스가 요시히데 일본 관방장관이 “이러한 움직임은 한일관계에 유익하지 못하다”는 입장을 밝혔고 이렇게 논란은 시작됐다.



스가 요시히데 관방장관은 “일본이 그동안 안중근에 대해 범죄자라는 입장을 밝혀왔다”며 “이러한 일본의 주장을 한국에 분명하게 전달하겠다”고 말했다.



일본의 이러한 반응에 우리 정부는 유감스럽다는 입장이다. 조태영 외교부 대변인은 “(안중근 의사는) 우리나라의 독립과 동양 평화를 위해 목숨을 바치신 분이다. 이런 분에 대해서 범죄자라는 표현을 쓴 것은 대단히 유감스럽다”고 말했다.



중국 외교부의 훙레이 대변인도 이날 정례 브리핑을 통해 “안중근은 중국에서도 존경 받는 저명한 항일의사”라며 “중국은 외국인 기념시설 규정에 따라 안 의사 표지석 설치 관련 작업을 추진할 것”이라며 표지석 설치에 대한 호의적인 입장을 보였다.



일본 관방장관의 안중근 의사 범죄자 언급에 네티즌들은 “일본 안중근, 일본 망언 또 시작이네”, “일본 안중근, 역사 왜곡이나 하는 일본 부끄러운 줄 알아라”, “일본 안중근, 그냥 유감이라고? 어이가 없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