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예체능 버럭 존박 "허당 이미지 바꾸려 포효…멤버들 웃음만 자아내"

버럭 존박 [사진 = KBS]




 

‘예체능 버럭 존박’.



‘허당’ 이미지로 인기를 끌고 있는 가수 존박이 ‘버럭 존박’으로 변신했다.



최근 진행한 KBS2 ‘우리 동네 예체능’ 녹화에서 ‘예체능’ 농구팀은 특별 훈련을 받았다.



이날 훈련에서 전직 농구선수이자 현 농구코치인 우지원은 존박에게 “항상 표정이 똑같다. 이 악물고 농구를 하고자 하는 강한 의지를 눈빛과 악으로 보여달라”고 지적했다.



이에 존박은 온몸의 근육을 쥐어짜는 듯한 포효했지만 멤버들의 웃음만 자아냈다. 그간의 허당 이미지를 걷어내려 했지만 실패했다.



한편 존박 버럭 사진을 접한 네티즌은 “예체능 버럭 존박, 이런 모습도 있었네”, “예체능 버럭 존박, 재미있네”, “예체능 버럭 존박, 뭘 해도 웃기다”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