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결혼이주여성 돕기 … 선배들이 뭉쳤다

19일 열린 ‘충남 하모니 봉사단’ 출범식에서 결혼이주 여성들이 선서하고 있다.
충남지방경찰청은 19일 다문화여성 연합 봉사단체 ‘충남 하모니 봉사단’을 창단했다.



충남서 전국 첫 연합봉사단

경찰과 자치단체, 교육청 등의 소속으로 나눠진 결혼이주여성 봉사단이 연합한 것은 전국에서 이번이 처음이다. 창단에는 충남경찰청과 충남도, 충남교육청, 농협충남본부 등이 참가했다. 봉사단은 충남지역 시·군에 거주하는 베트남·중국 등 16개국 출신 결혼이주여성 363명으로 구성됐다.



이들은 앞으로 자신의 경험과 지식을 후배 결혼 이민자들에게 전수하게 된다. 초기 이민자들의 사회정착을 돕고 치안·행정·교육 등 관련 지식을 교육받아 봉사활동에도 동참한다. 운전면허 교실과 다문화 여성대학, 사회통합과정 운영, 범죄예방 교실, 통·번역 아카데미 등 16개의 공동사업에도 참여하게 된다. 충남지방경찰청 김인호 외사계장은 “다문화가정이 늘어나는 상황에서 치안과 행정, 교육을 연계한 봉사단체가 필요했다”며 “각 기관 간 중복투자를 줄이고 협력체계를 만드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신진호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