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정확도 35%' 안개특보 시스템…4년째 시범운영 중

[앵커]

안개특보 시스템에 대한 목소리도 높습니다. 안개로 인한 사고를 막겠다며 4년 전에 도입됐지만 정확도가 떨어져서 아직까지도 시범운영 중입니다.

이재승 기자입니다.


[기자]

헬기 충돌사고 당시, 아파트 주변엔 안개가 자욱했지만 기상청은 이날 별다른 안개 관련 특보를 내놓지 않았습니다.

가시거리 200m 미만인 상태가 1시간 이상 계속될 것으로 예측될 때 발효되는 안개특보 제도가 있지만, 정확도가 너무 떨어져 4년째 내부적으로 시범운영만 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기상청의 정확도 목표는 65%.

하지만 지난 3년간 시험 수치는 평균 35%에 불과합니다.

23억 원을 들여 구입한 안개 측정 장비도 별 효과를 못 거두는 상황.

[이미선/기상청 예보정책과장 : 안개 관측 지점이 충분하지 않고, 안개 예보를 위한 기술력 수준이 높지 않기 때문입니다.]

전문가들은 미국, 영국 등 선진국처럼 안개특보 시스템 구축을 서둘러야 한다고 지적합니다.

[김도경/서울시립대 도시공학과 교수 : 우리나라도 안개가 자주 발생하는 구간의 경우 시스템 구축을 통해서 이와 같은 정보를 제공하는 게 시급합니다.]

JTBC 핫클릭

"삼성동 아파트, 헬기 충돌 때 항공장애등 꺼져 있어"'도심 속 암초' 초고층 빌딩…제2롯데월드로 불똥?"눈 앞에서 헬기 잔해 떨어져.." 충격 못 벗어난 주민들국토부, '아파트 충돌 헬기' 블랙박스 분석 작업 돌입



Copyright by JTBC & Jcube Interactive. All Rights Reserved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