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역대 대통령 시정연설 돌아보니…언제나 야당은 외면

[앵커]

오늘(18일) 박근혜 대통령의 국회 시정연설은 노태우, 노무현, 이명박 전 대통령에 이어 역대 4번째입니다. 과거에도 시정연설은 늘 정쟁의 중심에 있었습니다. 그래서 여당은 우호적이었지만 야당은 늘 외면해왔습니다.

오대영 기자입니다.

[기자]

2008년 7월 11일, 이명박 당시 대통령이 국회에서 역대 3번째 시정연설을 했습니다.

미국산 쇠고기 수입 문제에 대한 국민 목소리에 귀 기울이겠다고 밝혔지만 논란을 잠재우지 못했습니다.

야당은 이 전 대통령이 입장할 때 일어서긴 했지만 박수를 치진 않았습니다.

공교롭게도 이날 새벽 금강산에서 박왕자 씨 피격사건이 발생했는데, 통일부가 미리 알고도 시정연설이 끝난 뒤에 이 사실을 발표했다는 논란까지 불거졌습니다.

고 노무현 전 대통령은 2003년 10월 13일 국회에 섰습니다.

측근인 최도술 청와대 총무비서관의 비리사건으로 비판 여론이 컸던 상황이었습니다.

노 전 대통령은 국민의 의혹이 있다면 심판을 받겠다며 재신임 국민투표를 파격적으로 제안했습니다.

하지만 38분에 걸친 이날 연설에서 박수는 단 한차례도 나오지 않았고, 야당 뿐 아니라 여당 내부에서도 반발의 목소리가 나왔습니다.

역대 최초의 시정연설은 노태우 전 대통령의 취임 첫해인 1988년 10월 4일에 이뤄졌습니다.

노 전 대통령은 5공 비리 청산과 북방외교, 대북문제 해결에 힘쓰겠다고 약속했지만 야당은 싸늘하게 외면했습니다.

JTBC 핫클릭

대통령 시정연설…여당은 끌어안기, 야당은 규탄집회새누리 "박 대통령 시정연설, 야당 요구에 답이 됐을 것"청와대 경호실 "강 의원이 경호실 파견경찰에 상해"여야, 박 대통령 시정연설…"해법 제시" vs "불통 연설"



Copyright by JTBC & Jcube Interactive. All Rights Reserved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