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240년 전 로봇, "인형이야 로봇이야" 정교한 움직임 눈길…용도는?

[240년 전 로봇, 온라인 커뮤니티]
 ‘240년 전 로봇’.



240년 전 만들어진 로봇이 있어 화제다. 18세기 후반 제작된 이 로봇은 ‘필기사’라는 이름의 글 쓰는 로봇이다.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240년 전 로봇’이 소개됐다. 240년 전 로봇은 18세기 후반 스위스 출신의 시계장인 피에르 자케-드로가 만든 것으로 알려졌다.



600개의 부품으로 이뤄진 이 로봇은 휠을 돌려 글자를 적는 방식이다. 글을 쓰는 동안 인형의 눈은 글자를 따라가고 펜이 잉크를 찍을 땐 고개도 돌아간다.



240년 전 로봇을 접한 네티즌들은 “240년 전 로봇, 옛날에 만들어졌지만 꽤 정교한 것 같다”, “240년 전 로봇 신기하게 생겼다”, “240년 전 로봇, 특이하네요”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