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KIA, 이대형과 4년 24억원 FA 계약…타율 0.237 대주자

이대형(30). [사진 중앙포토]


LG 트윈스 이대형(30)이 17일 KIA 타이거즈와 4년간 총액 24억원에 FA 계약을 체결했다.



KIA타이거즈는 이날 오전 서울 모처에서 이대형과 입단에 대한 협상을 갖고 계약 기간 4년에 계약금 10억원, 연봉 3억원, 옵션 2억원 등 총 24억원에 계약을 맺었다.



2003년 LG에 입단했던 이대형은 올 시즌 102경기에 출장, 177타수 42안타 타율 0.237을 기록했고, 통산 타율 0.261 214타점 379도루 504득점을 기록했다.



이대형은 FA 계약을 마친 후 “고향팀에서 뛰게 되어 매우 기쁘다. 올 시즌 부진했지만 새로운 마음가짐으로 KIA타이거즈에서 다시 한 번 야구 인생을 시작한다는 자세로 최선을 다하도록 하겠다. 더불어 고향팀에서 뛸 수 있도록 해 준 KIA타이거즈 관계자 모든 분들께 감사드린다. 특히 팬 여러분들께도 지난 시즌의 부진을 씻고 멋진 모습을 보여드리겠다는 약속을 드린다”며 “프로야구를 시작한 LG를 떠난다는 것이 많이 아쉽다. 그동안 성원해 주신 LG 관계자들과 팬 여러분들께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리고 싶다”고 소감을 밝혔다.



온라인 중앙일보



관련기사

▶ 최준석, 8년 만에 '친정' 롯데 복귀…4년간 35억원

▶ 하루에만 무려 241억 성사…너무 세네요, FA

▶ 박한이 계약 '4년 총액 28억원' 다시 주목받는 이유

▶ 한화 돈 풀었다…정근우 70억, 이용규 67억 영입

▶ NC, 이종욱 50억·손시헌 30억…FA 80억 투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