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내년엔 채권보다 이머징 시장 주식을 노려라”

“미국 주식 시장보다 유럽이나 일본, 이머징 시장을 봐라.”

263조원 굴리는 러셀인베스트먼트의 앤드루 피즈 대표 인터뷰

앤드루 피즈(47·사진) 러셀인베스트먼트(이하 러셀) 글로벌 투자전략 대표의 투자 조언이다. 올해 말과 내년 초 투자전략에 대해 15일 전화 인터뷰를 했다. 미국 시애틀에 본사를 두고 있는 러셀은 전 세계 2700여 개 기관투자가로부터 자금을 모아 운용하는 글로벌 자산 위탁 운용사다. 현재 운용하는 자금은 2468억 달러(약 263조4300억원)로 세계에서 가장 큰 자산 위탁 운용사 중 하나다. 호주 태생인 그는 JP모건과 노무라증권 등을 거쳐 2006년 러셀 아시아·태평양지역 투자전략총괄로 합류했다. 그는 “정치적 위험요인에 의해 투자자산 가격이 요동치고 있는 만큼 경제뿐 아니라 정치를 비롯한 거시 관련 뉴스도 꼼꼼히 챙겨봐야 한다”며 “개인투자자들도 이를 유념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이어 “내년엔 주식이 채권보다 밸류에이션(가치 평가) 측면에서 더 매력적이다”라며 “유럽·일본과 이머징 시장의 성장률이 미국보다 더 높아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아래는 일문일답.

-올 연말과 내년 이후의 세계 금융시장 전망은.
“주식이 채권보다 밸류에이션 측면에서 더 매력적이다. 지역으로는 미국 주식시장보다 유럽이나 일본, 한국을 비롯한 이머징 시장의 성장이 예상된다. 잠재 위험 요인도 여전하다. 미국의 양적완화 축소 논의는 수개월 내에 다시 있을 것이고, 여기에 주식과 채권시장이 민감하게 반응하면서 시장 변동성이 전반적으로 커질 것이다. 내년 초 있을 유럽 은행권에 대한 자산실사 결과 발표도 잠재적인 위험 요인이다.”

-장기 침체에 빠져 있던 일본에 투자할 때가 왔다는 뜻인가.
“아베노믹스 효과가 경제지표와 기업 실적으로 실현되고 있어 긍정적으로 평가한다. 내년 3월 말을 기준으로 할 때 현지 기업들의 수익이 전년 동기보다 60% 가까이 늘어나면 서 2008년 이후 처음으로 디플레이션에서 벗어날 것으로 보인다. 또 내년 4월에 소비세를 3% 인상한다고 발표했지만 현재의 모멘텀으로 볼 때 이 정도는 충분히 상쇄할 수 있을 것으로 본다.”

-한국을 비롯한 이머징 시장은 어떻게 보고 있나.
“러셀 자체 분석 결과 한국을 비롯한 이머징 시장은 선진국보다 25%쯤 저평가돼 있어 매력적이다. 내년엔 두 자리 초반의 실적 성장을 이룰 것으로 기대한다.”

-불확실성이 커지고 있는 연말에 개인 투자는 어떻게 해야 하나.
“연말 투자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최소한 내년 초·중반 이후 시장 전망까지 감안해야 한다는 것이다. 한두 달 사이의 투자만으론 원하는 수익을 내긴 힘들다.”

-내년에 있을 여러 가지 변수들에 대한 대응방안은.
“요즘 같은 때 단일 자산, 단일 투자전략을 취하는 건 위험하다. ‘계란을 한 바구니에 담지 말라’는 일반론을 굳이 말하지 않더라도 실제로 어느 때보다 분산투자의 필요성이 커지고 있다는 점을 명심해야 한다. 자산을 분산 투자하는 것은 물론, 자산을 맡겨놓고 있는 운용사도 여러 곳에 분산하는 다양한 투자전략이 필요하다. 대안으로 하나의 펀드를 여러 펀드매니저들이 나누어 위탁 운용하는 멀티 매니저 펀드에 투자하는 것도 생각해볼 만하다.”

선데이 배너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